세계일보

검색

우크라이나, 러시아 음악·서적 금지 조치

입력 : 2022-06-20 02:13:11 수정 : 2022-06-20 02:13:1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지난 5월 두다 폴란드 대통령이 연설하던 당시 우크라이나 의회. EPA연합뉴스

우크라이나 의회가 19일(현지시간) 러시아 음악과 러시아 서적의 판매를 금지하는 법안을 3분의 2 이상 찬성으로 통과시켰다고 스푸트니크, dpa 통신이 보도했다.

해당 법안은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에 따라 "침략국의 음악 작품이 국민들에게 분리주의 감정을 부추길 수 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야로슬라브 젤레즈니아크 우크라이나 의원은 소셜미디어에서 러시아 아티스트가 만든 음악에 대한 금지 조치는 공공장소와 미디어에 적용된다고 밝혔다.

러시아 및 벨라루스 작가들의 책과 다른 출판물도 수입과 배포가 금지된다.

새 법안은 또 러시아 시민권을 가진 음악인의 우크라이나 여행을 금지하되,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을 공개적으로 비판하는 이들은 예외로 한다고 덧붙였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아이리브 니나 '매력적인 눈빛'
  • 아이리브 니나 '매력적인 눈빛'
  • 우주소녀 엑시 '너무 사랑스러워'
  • 에스파, 패리스 힐튼 만났네…
  • 선미 '시선 사로잡는 헤어 컬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