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KT의 대들보들 ‘곰사냥’ 투타 합작

입력 : 2022-06-20 06:00:00 수정 : 2022-06-20 00:19:16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소형준 호투·강백호 시즌 첫 홈런
두산에 7대1승 위닝시리즈 기록
롯데, 선두 SSG에 짜릿한 역전극
19일 서울 송파구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프로야구 '2022 신한은행 SOL KBO리그' kt위즈와 두산베어스의 경기, 8회말 kt 선발 소형준이 역투를 하고 있다. 뉴스1

프로야구 KT의 대들보들이 투타에서 펄펄 날았다.

KT는 19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두산과의 원정경기에 선발 소형준이 8이닝 동안 산발 5피안타 6탈삼진 1실점의 쾌투를 선보이며 팀의 7-1 승리를 이끌었다. 이 승리로 소형준은 두산전 4연승과 잠실구장 6연승을 질주하며 시즌 7승(2패)째를 챙겼다. KT는 이 승리로 두산과의 3연전에서 2승1패로 위닝시리즈를 기록했다.

소형준의 호투만큼 반가운 것은 강백호와 새 외국인 타자 앤서니 알포드의 대포가 나란히 터진 것이다. 3번 지명 타자로 출전한 강백호는 1-1 동점이던 3회 2사 2루에서 두산 선발 최원준을 두들겨 비거리 130m짜리 대형 투런 홈런을 날렸다. 발가락 골절상으로 수술대에 올라 이달 4일에서야 1군에 합류한 강백호가 13경기 만에 터뜨린 시즌 첫 홈런이다. 여기에 알포드는 6-1로 앞선 5회 2사에서 좌중간 솔로포로 KBO리그 데뷔 6경기 만에 짜릿한 손맛을 봤다.

한편 롯데는 사직구장 홈경기에서 선두 SSG를 상대로 8회 5점을 뽑는 역전극을 펼치며 7-4로 승리했다. 삼성은 KIA를 7-3으로 눌렀고, NC는 한화에 6-3으로 이겼다. LG는 고척돔에서 키움을 연장 접전 끝에 4-2로 꺾었다.


송용준 기자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아이리브 니나 '매력적인 눈빛'
  • 아이리브 니나 '매력적인 눈빛'
  • 우주소녀 엑시 '너무 사랑스러워'
  • 에스파, 패리스 힐튼 만났네…
  • 선미 '시선 사로잡는 헤어 컬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