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대전도시철도 2호선 트램 개통 1년 연장

입력 : 2022-06-20 01:10:00 수정 : 2022-06-19 21:31:43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총사업비 두 배 가까이 늘어
2027년 말서 2028년 말 예상
이장우 당선자 ‘재검토’ 시사

대전도시철도 2호선 트램(노면전차) 개통이 1년 연기된다. 트램 기본설계 결과 총사업비가 증액된 데에 따른 순연인데, 이장우 대전시장 당선자가 트램 운행의 비효율성을 들어 ‘재검토’를 시사해 장기 표류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게 됐다.

대전시는 민선 8기 출범에 앞서 트램 기본설계 결과, 총사업비가 1조4837억원(국비 8710억·시비 6127억원)으로 잠정 결정됐다고 19일 밝혔다. 이는 2020년 트램 기본계획 수립 당시 국토교통부가 승인한 7492억원(국비 4361억원·시비 3131억원)보다 두 배 가까이 늘어난 것이다.

총사업비가 껑충 뛴 이유는 물가·토지가격 인상분(1368억원), 급전시설 변경(배터리 방식→배터리를 기반으로 한 유·무가선 혼용 방식·672억원), 구조물 보강·지장물 이설 비용(1688억원)의 현실화 등이다. 또 경사가 있는 중구 테미고개 구간을 지하화(530억원)하고, 대전역 경유 신설 및 노선 일부 변경으로 정거장 10곳을 추가(136억원)한 결과다.

사업비 증액으로 기획재정부와 총사업비 재협의는 불가피해졌다. 시는 늘어난 사업비 등을 반영해 기본계획을 변경하고 내년 상반기까지 기재부와 총사업비 조정 협의를 마칠 계획이다. 정상 추진되더라도 사업비 분담금이 늘어나 시 재정에 상당한 부담이 될 것으로 보인다. 착공 및 개통 시기는 각각 1년씩 순연된다. 트램 착공은 2023년 상반기에서 2024년 상반기로, 개통은 2027년 말에서 2028년 말로 예상된다.

당초 2025년 말을 목표로 했던 트램 개통 시기는 서대전육교 지하화 등 사업물량 증가에 따라 2027년 말로 이미 한 차례 연기됐다.


대전=강은선 기자 groove@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소녀시대 써니 '앙증맞은 미소'
  • 소녀시대 써니 '앙증맞은 미소'
  • 소녀시대 윤아 '반가운 손인사'
  • 소녀시대 유리 '행복한 미소'
  • 김소연 '청순 외모에 반전 뒤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