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이마트, 업계 첫 ‘지속가능상품’ 기준 제시

입력 : 2022-06-20 01:00:00 수정 : 2022-06-19 22:04:18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생산·유통서 환경 악영향 최소화
원재료 소싱·포장 등 로드맵 수립

이마트는 유통 업계 최초로 ‘지속가능한 상품’의 기준과 과제를 제시하는 ‘상품 지속가능성 이니셔티브’(PSI·Product Sustainability Initiative)를 수립했다고 19일 밝혔다.

 

이마트가 세계자연기금(WWF)과 함께 개발한 PSI는 상품 생산 및 유통 과정에서 환경에 미치는 악영향을 최소화하고 소비자의 건강과 안전에 기여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

 

이마트는 ‘지속가능 원재료 소싱’을 위해 수산, 축산, 팜유 등 7개 원재료별로 재료 소싱 절차를 개선하는 로드맵을 세웠다. 축산 분야에서 동물복지 인증을 확대하고 무항생제로 양식한 수산물을 우선시하는 식이다. ‘포장·플라스틱’ 부문에서는 포장 횟수와 포장재 이용을 최소화하고 재활용이 가능한 포장지를 쓰는 등의 ‘지속가능 포장지표’를 만들었다. 이마트는 노브랜드, 피코크 등 자체 브랜드 신상품에 해당 포장법을 시범 적용한 후 일반 상품으로 확대할 방침이다. ‘포장·플라스틱’ 부문을 포함해 ‘건강·안전’ 분야에 대해서도 추후 연구를 이어 간다.

 

이마트는 CJ제일제당과 ‘친환경 지속가능성 협업 업무협약’을 체결한 것을 시작으로 유관 업계의 협력을 이끌어 나갈 계획이다.


장혜진 기자 janghj@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에스파, 패리스 힐튼 만났네…
  • 에스파, 패리스 힐튼 만났네…
  • 선미 '시선 사로잡는 헤어 컬러'
  • 김향기 '따뜻한 눈빛'
  • 김태리 '순백의 여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