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러 ‘반도체 가스’ 무기화… “한국 가장 먼저 타격”

입력 : 2022-06-19 21:00:00 수정 : 2022-06-19 21:51:3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크립톤·제논·네온 등 수출 제한
서방 제재 맞서 시장 지위 강화
삼성 “대응체계 구축… 문제없다”

러시아가 반도체 제조에 필수적인 희귀가스(Noble Gas) 수출을 제한하면서 한국이 가장 먼저 타격을 입을 것이라는 분석이 나왔으나 삼성 측은 문제없다는 반응을 보였다.

시장조사그룹인 테크셋의 요나스 순드크비스트 연구원은 17일(현지시간) 미국 CNN 방송과의 인터뷰에서 “러시아의 수출 제한은 어떤 새로운 계약이든 분명히 영향을 미칠 것”이라며 “삼성이 있는 한국이 가장 먼저 고통을 느낄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한국은 희귀가스를 수입에 의존하고 있고 미국, 일본, 유럽과 달리 생산을 늘릴 대형 가스 회사가 없기 때문”이라고 이유를 설명했다.

러시아 정부는 올해 말까지 비우호국에 네온·아르곤·헬륨·크립톤·제논(크세논) 등 희귀 비활성 가스를 수출하려면 특별허가를 받도록 하는 내용의 수출 제한 조치를 지난달 말 발표했다. 이는 서방 제재에 맞서 시장 지위를 강화하기 위한 조치로 보인다.

희귀가스는 자연상태에 극미량만 존재할 뿐 아니라, 인공적인 생산이 불가능해 희소성이 높은 산업용 가스를 칭한다. 대표적으로 헬륨, 네온, 크립톤, 제논, 라돈 등이 있다. 네온은 반도체 제조공정 중 빛을 이용해 웨이퍼에 전자 회로를 새기는 노광공정에, 크립톤·제논은 웨이퍼에 불필요한 부분을 선택적으로 제거하는 식각공정에 사용된다.

순드크비스트 연구원은 이와 관련해 CNN에 우크라이나 전쟁 전까지 러시아는 제철소에서 부산물로 네온 가스를 채취해 우크라이나로 보내 정제 작업을 했다고 설명했다. 우크라이나 사태로 주요 산업 도시가 파괴되고, 마리우폴과 오데사 등 주요 항구 도시가 파괴되면서 네온 정제 능력을 잃고, 수출길도 막혔다고 했다.

산업통상자원부에 따르면 지난해 우리나라 희귀가스 수입액 중 러시아와 우크라이나산 비중이 네온 28%(러시아산 5%+우크라이나산 23%) 크립톤 48%(17%+31%), 제논 49%(31%+18%) 수준이다.

반도체 제조업체들이 러시아와 우크라이나 지역에서 공급되는 희귀가스를 대체할 수 있다고 해도, 비용 상승을 피하기는 어려울 전망이다. 지난 1월부터 올해 3월까지 ㎏당 100~200달러 수준에 머물렀던 네온 가격은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영향이 본격화한 4월부터 치솟기 시작해 5월에는 2000달러를 넘어섰다. 5월 수입가격은 지난해 평균(59달러)과 비교하면 무려 39배나 높은 수준이다.

순드크비스트 연구원은 러시아의 이번 수출 제한 조치로 중국이 가장 큰 이득을 볼 것이라고 분석했다. 중국이 2015년 이후 자국 반도체 산업에 막대한 투자를 하면서 희귀가스를 확보하는 장비에도 따로 투자를 해왔다고 설명했다.

삼성전자는 희귀가스 문제와 관련해 “현재 전혀 문제가 없는 상황”이라고 밝혔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가스를 포함한 주요 소재에 대한 공급망 다변화와 글로벌 인프라 구축 등을 오래전부터 꾸준히 준비해 왔다”며 “특정 소재를 한 곳에 의존하지 않고 어떤 상황에서도 차질 없이 수급할 수 있도록 대응체계를 구축해 놓고 있다고 설명했다.


워싱턴=박영준 특파원, 우상규 기자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아이리브 니나 '매력적인 눈빛'
  • 아이리브 니나 '매력적인 눈빛'
  • 우주소녀 엑시 '너무 사랑스러워'
  • 에스파, 패리스 힐튼 만났네…
  • 선미 '시선 사로잡는 헤어 컬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