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검찰, '여가부 공약 개발 의혹' 카톡 대화방 압수수색

입력 : 2022-06-19 22:16:03 수정 : 2022-06-19 22:16:03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민주당 정책연구실 압수수색때 카톡 확보
전문위원 피의자 신분 전환…정황 파악중
서울 중앙지방검찰청. 뉴시스

검찰이 여성가족부의 더불어민주당 '대선공약 개발 관여' 의혹을 조사하고 있는 가운데, 최근 압수수색한 자료 중 민주당 당직자의 카카오톡 대화방도 포함된 것으로 전해진다.

 

19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공공수사2부(부장검사 김경근)은 지난해 11월 민주당 정책연구실을 압수수색하면서 소속 전문위원 A씨의 카카오톡 대화방을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단체방에서 A씨가 다른 전문위원과 정책연구실 내부 자료와 공약 관련 대화를 주고받았는지 등을 확인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진다.

 

검찰은 또 A씨가 지난해 김경선 여가부 전 차관과 함께 중앙선거관리위원회로부터 고발당한 여가부 공무원 B씨와 카카오톡으로 자료를 주고 받은 정황도 파악한 것으로 보인다.

 

검찰은 전문위원 A씨를 피의자 신분으로 전환하고 조사를 진행하고 있다.

 

앞서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지난해 여가부 공무원들을 공직선거법 위반 등 혐의로 검찰에 고발했다. 이 과정에서 B씨는 특정 정당 정책연구위원으로부터 대선 공약에 활용할 자료를 요구받고 소속기관 내 각 실·국에 정책공약 초안 작성을 요청했으며, 회의를 거쳐 이를 정리한 후 정책연구위원에게 전달하도록 한 혐의를 받는다.

 

함께 고발된 김 전 여가부 차관은 취합된 정책공약에 대한 회의를 주재하는 등 관련 업무를 총괄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와 관련해 검찰은 지난해 11월 민주당 정책연구실 등을 압수수색했다. 또 지난 1월 A씨를 여러 차례 소환조사했으며, 여성정책국 등 다른 관계자도 조사 중이다.

 

최근에는 여가부 정영애 전 장관과 김 전 차관도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했다. 검찰은 여가부 외에 다른 정부부처에도 이러한 공약 개발 협조 의혹이 있는지 확인하기 위해 자료 요청이 있었는지 여부를 알려달라는 취지의 공문을 보냈다.

 

검찰은 지난 17일 정책연구실 핵심 담당자 C씨도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했다. 검찰은 C씨를 상대로 여가부 등 정부부처에 공약 관련 자료를 요구한 경위 등을 물은 것으로 알려졌다.

<뉴시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우주소녀 엑시 '너무 사랑스러워'
  • 우주소녀 엑시 '너무 사랑스러워'
  • 에스파, 패리스 힐튼 만났네…
  • 선미 '시선 사로잡는 헤어 컬러'
  • 김향기 '따뜻한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