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1.5금융 표방하는 ‘온투금융업’… 기관투자 유치 과제로 [마이머니]

입력 : 2022-06-20 01:00:00 수정 : 2022-06-19 20:34:39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국내 1·2금융권 금리 10%P ‘금리 단층’
중금리대출 시장 열리며 변화의 바람
48개사 등록 신규대출 규모 2조3000억
10% 안팎 이율… 저축銀 보다 3% 낮아
글로벌 경기 침체 속 금리 상승기 겹쳐
주식 등 수익률 저조… 새 투자처 주목

제1금융권과 제2금융권 사이의 10%포인트 안팎의 금리 격차, 이른바 ‘금리 단층’ 현상은 국내 대출시장의 고질적인 문제로 지적돼왔다. 이러한 가운데 최근 중금리대출 시장이 열리면서 금융시장에 새로운 변화의 바람이 불고 있다. 아직은 정부 및 기관 보증의 비중이 작지 않은 상황이지만, 온라인투자연계금융권이 본격적으로 중금리대출 시장에 뛰어들면서 변화 속도가 점점 빨라지는 모습이다. 대출 수요자 입장에서는 10% 안팎의 이율로 대출할 수 있다. 최근 전 세계적인 경기 침체 분위기 속에서 주식은 물론 부동산, 가상화폐 등 투자상품들의 수익률이 다소 저조한 가운데 새롭게 주목을 받는 투자처이기도 하다.

19일 온라인투자연계금융협회에 따르면 지난 16일로 협회가 설립 1주년을 맞이했다. 지난 1년간 협회 등록 회원사는 최초 3개사(피플펀드·렌딧·에잇퍼센트)에서 48개사로 증가했다.

이를 통해 회원사들의 전체 신규 대출 규모와 대출 잔액은 각각 2조3300억원, 1조4027억원으로 늘었다. 온투업 등록 이전에 실행된 대출 취급액을 포함한 누적 취급액은 13조2160억원이다.

협회에 따르면 회원사들의 평균 대출금리는 10.7%로 저축은행(13.3%)이나 여신전문금융사(13.9%)보다 약 3%포인트 낮은 수준이다. 온투금융이 제1금융권과 제2금융권 사이에서 ‘1.5금융’ 역할을 표방하는 이유이기도 하다.

누적 대출 및 대출 잔액 기준으로 업계 1위인 피플펀드가 온투업 등록 시점을 기준으로 1년 전과 후의 투자자를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1인당 연평균 투자 횟수가 2배 가까이 증가했다. 연평균 투자금도 4배 가까이 증가했다.

피플펀드의 투자상품 중 아파트담보채권투자에 대한 지난달 말 기준 누적 투자금은 5493억원이고 수익률(세전)은 9.8%, 연체율은 0.45%, 손실률은 0%를 각각 기록했다. 온투법 시행 이후 투자 규모와 수익률이 전반적으로 향상된 것을 확인할 수 있다.

온투금융은 과거 P2P(peer to peer·개인 간 거래) 금융에서 출발했다. P2P 금융은 온라인 플랫폼을 통해 대출 희망자와 투자자를 연결해주고 수수료를 받는 금융 서비스로, 원래 P2P 플랫폼과 분리된 P2P 연계 대부업체를 두는 방식으로 영업을 해왔다. 이러한 가운데 2020년 8월27일 온투법이 시행되면서 P2P 금융업의 법적 근거가 별도로 마련됐다. 1년의 유예기간을 거친 온투법이 올해 8월27일부터 정식 시행됨에 따라 ‘대부금융’ 꼬리표를 떼고 제도권 금융으로 새롭게 출발한 셈이다.

온투업이 제정되기 전에는 일부 P2P 업체에서 각종 금융사고, 부실 상품 등 문제가 발생했지만, 온투법 시행에 따라 각종 제도적 안전장치가 속속 확충되고 있다. 온투협회는 은행이나 저축은행 등 예치기관을 통한 투자금 분리 보관, 거래정보를 집중적으로 관리하는 중앙기록관리기관(금융결제원) 운영, 투자상품 정보제공 의무 강화의 장치를 마련했다. 폐업 등을 대비해 청산 업무(잔존채권 관리 및 투자금 분배 등)를 법무법인과 회계법인에 위탁하는 것을 의무화하기도 했다.

온투업이 제도권 금융에 정식 편입됨에 따라 준법 경영 의무도 강화됐다. 협회 차원에서 경영정보 공시를 강화하도록 지도하고 있으며, 금감원의 경영 모니터링 및 지도·감독, 검사를 받게 됐다. 임채율 온투협회장은 “향후 금융감독원의 공시시스템을 통해 업체별 경영 정보에 대한 공시도 확대해 나갈 방침”이라고 밝혔다.

아직 초기인 온투업계의 숙원 사항이 있다면 기관투자의 유치다. 온투업법에 따르면 상품당 모집금액의 40%까지 연계 투자가 가능하지만, 저축은행업법 등에 따른 대출 규제로 실제로 관련 투자가 이뤄진 적은 없다. 저축은행 등 타기관이 온투업에 투자하기 위해서는 별도의 대출심사가 필요하고, 이를 위해 관련 정보를 제공해야 하는 등 제도적으로 충돌하는 부분이 아직 해결되지 않고 있어서다. 이밖에 현재 3000만원 수준인 개인투자자의 투자 한도를 끌어올리는 것도 과제로 떠오른다.


김준영 기자 papenique@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아이리브 니나 '매력적인 눈빛'
  • 아이리브 니나 '매력적인 눈빛'
  • 우주소녀 엑시 '너무 사랑스러워'
  • 에스파, 패리스 힐튼 만났네…
  • 선미 '시선 사로잡는 헤어 컬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