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코로나19 여파 실내 공기질 관리장치 특허출원 급증

입력 : 2022-06-20 01:00:00 수정 : 2022-06-19 15:29:37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사진=연합뉴스

코로나19 여파로 실내 공기 질(IAQ) 관리 장치 관련 특허출원이 급증했다.

 

19일 특허청에 따르면 실내 공기 질 관리 장치 관련 특허출원은 2012년 이후 지난해까지 10년간 연평균 15% 증가했다.

 

2012년 338건에서 코로나19 확산 이후인 2020년과 지난해에는 각각 1080건과 1232건으로 연간 1000건을 넘어섰다.

 

실내 공기 질 관리 장치는 공기청정기와 환기시스템으로 구분된다. 공기청정기 출원 건수는 최근 5년간(2017∼2021년) 연평균 18%, 환기시스템 출원은 32% 증가했다.

 

출원인별로는 중소기업 1901건, 개인 1567건, 대기업 586건, 연구소·학교 203건 순이었다.

 

다출원인은 엘지전자 372건, 코웨이 72건, 삼성전자 52건, 경동나비엔 44건, 위니아 42건 순으로 나타났다.

 

단순히 공기청정 기능만을 수행하는 것에서 나아가 실내외 공기를 교환하고 온·습도까지 관리하는 융합형 공기 질 관리 장치 출원이 늘고 있다.

 

밀폐된 공간의 공기를 반복 순환시키는 공기청정기나 에어컨 등의 한계를 극복할 것으로 기대된다.

 

특허청 건설기술심사과 류호길 심사관은 “실내 공기 질 관리는 포스트 코로나 시대 건강한 일상 회복을 위한 핵심 요소”라며 “정부의 과학방역 체계에 발맞춰, 우리 기업들이 강한 특허를 확보해 글로벌 경쟁력을 높일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대전=강은선 기자 groove@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에스파, 패리스 힐튼 만났네…
  • 에스파, 패리스 힐튼 만났네…
  • 선미 '시선 사로잡는 헤어 컬러'
  • 김향기 '따뜻한 눈빛'
  • 김태리 '순백의 여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