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권성동, 연일 ‘서해 공무원 피살’ 두고 민주당 비판 “북로남불”

입력 : 2022-06-19 11:09:11 수정 : 2022-06-19 14:16:52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권 원내대표 “월북몰이와 민생을 망친 것도 민주당”
“정치에 금도있고 정의와 인권, 생명은 보편적가치”
권성동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1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 참석해 발언에 앞서 마스크를 벗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권성동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이른바 ‘서해 공무원 피살 사건‘ 관련 연일 더불어민주당을 비판했다. 19일 권 원내대표는 “더불어민주당 우상호 비상대책위원장이 진상규명보다 민생이 중요하다고 했다”며 “해수부 공무원을 ‘월북몰이‘ 한 것도 민주당이고, 민생을 망친 것도 민주당”이라며 이같이 지적했다.

 

이날 권 원내대표는 페이스북에 “대한민국 공무원 이대준씨는 월북자가 아닙니다”라는 글을 인용하며 문재인 전 대통령과 우 위원장, 민주당을 싸잡아 질타했다.

 

또한 권 원내대표는 “민주당 윤건영 의원은 사건 당시 월북으로 판단할 만한 근거가 있었다고 하는데 그렇다면 근거를 공개하라”며 “모든 입증 책임은 주장하는 사람에게 있다”고 했다.

 

이어 “윤 의원은 ‘월북이 아니다는 증거’를 가져오라는 궤변을 그만두라”며 “중세 마녀사냥 때나 즐겨 쓰는 반지성적 폭력이고 수많은 여성이 마녀가 아니라는 증거를 대지 못해서 죽었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권 원내대표는 “민주당은 끊임없이 정의와 인권을 강조하지만 딱 두 곳이 예외다. 하나는 민주당 자신이고, 다른 하나는 북한”이라며 “내로남불을 넘어 ‘북로남불’”이라고 지적했다.

 

나아가 “정치에는 금도가 있다. 정의와 인권, 그리고 생명은 보편적 가치”라면서 “이것마저 선택적으로 무게를 잴 때, 정치는 한순간에 누추해진다”고 말했다.

 

권 원내대표는 전날에도 페이스북에 “국민의 명예회복이 대통령기록물보다 먼저”라며 “세월호의 진실은 인양하겠다면서, 왜 서해 피격 공무원의 진실은 무려 15년 동안 봉인하려고 했나”라며 대여압박을 가했다.

 

반면 민주당은 해당 사안관련 현안이 아니라고 판단했다. 지난 17일 우 위원장은 “윤석열 정부의 국정 우선 과제 중에 피살 사건이 그렇게 중요한 일인지 모르겠다”며 “먹고 사는 문제가 얼마나 급한데 이게 왜 현안이냐”고 반문했다. 대통령기록물 열람에 협조하라는 국민의힘의 요구에 대해서는 “협조할 생각이 없다”고 일축했다.

 

아울러 윤건영 민주당 의원은 지난 16일 페이스북을 통해 “해경을 포함한 우리 정부는 당시 다각도로 첩보를 분석하고 수사를 벌인 결과 월북으로 ‘판단’된다고 밝혔던 것”이라고 설명했다.


양다훈 기자 yangbs@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에스파, 패리스 힐튼 만났네…
  • 에스파, 패리스 힐튼 만났네…
  • 선미 '시선 사로잡는 헤어 컬러'
  • 김향기 '따뜻한 눈빛'
  • 김태리 '순백의 여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