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남편 김태현, 시모에 노예처럼 산다고” ‘신혼’ 미자가 밝힌 부부싸움 이유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2-06-19 10:28:57 수정 : 2022-06-19 10:28:56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사진= MBN ‘속풀이쇼 동치미’ 방송 화면 캡처

 

개그우먼 미자(본명 장윤희)가 개그맨 김태현과 결혼한 지 1개월만에 부부싸움을 벌인 이유를 공개했다.

 

18일 방송된 MBN ‘속풀이쇼 동치미’에서는 미자가 출연해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미자는 “(김태현이) 속 이야기를 잘 안 하는 스타일”이라며 “시어머니에게 안 한다. 혼자 부산에 계시니까. 걱정하실까봐. 걱정할 건 전혀 말을 안 한다. 그런 사람이 결혼 한 달 차에 저를 안 좋게 이야기해서 큰 싸움이 났다. 최근 일이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미자네 주막이라고 유튜브를 쭉 하고 있었다. 하다가 오빠(김태현)와 사귀게 됐다. 오빠가 ‘그게 뭐야?’ 관심을 갖다가 ‘내가 하면 재미있을 것 같은데 편집을 해볼까?’ 하더라”라며 “편집 전문가들이 있었는데 그 사람들이 해도 어려운데 하겠다는 거다. 못할 텐데 했는데 사랑의 힘으로 독학을 해서 편집자가 됐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김태현이) 개그맨이고 감이 좋은 걸로 유명했다”며 “코너도 혼자 다 짜고. 자막을 오빠가 쓰면서 구독자가 6만이었는데 5, 6개월 만에 40만이 됐다. 조회 수가 500만까지 나오게 됐다. 그런데 편집이 정말 어렵다. 하다 보니 매일 밤을 새고 3시간 자고 머리도 3일씩 못 감아 떡이 져 있고 5개월 동안 친구도 못 만났다”고 말했다.

 

미자는 “그렇게 피곤하고 예민하다 보니까 부딪치는 일이 생기고. 제가 먹방을 하면 ‘귀엽게 잘 먹는다’ 했는데 어느 날부터 편집자의 눈으로 면치기 끊으면 맛없어 보이잖아, 김치 큰 걸 얹어 먹어야지, 후루룩 소리가 나야 해. 24시간 같이 있으니까 이런 부딪침이 계속 생기는 거다”고 갈등의 시작을 알렸다.

 

나아가 미자는 “방에서 나오는데 오빠가 통화하는 소리가 들렸다. 느낌이 시어머니인데 ‘편집? 노예지’ 그러는데 너무 충격을 받았다. 너무 힘드니까 속 이야기를 한 것”이라며 “결혼 한 달차에 좋은 모습만 보이고 싶은데. 내가 시켰냐, 월급도 나누면서 동업을 하고 있는데 어머니가 뭐라고 생각하겠냐, 나 때려치우겠다, 펑펑 울면서 난리가 났다”고 밝혔다.

 

하지만 미자는 “나중에 어머니가 뭐라고 말씀하셨냐고 물었더니. ‘너희는 부부고 하나다. 앞으로 더 노예처럼 더 열심히 미자를 위해 희생하라고’ 하신 거다. ‘네가 평생을 바칠 사람은 내가 아니라 미자가 0순위다’ 정말 저희 시어머니 같은 분이 없다. 그 이야기 듣고 또 펑펑 눈물을 흘렸다”고 말해 놀라움을 자아냈다.

 


강민선 온라인 뉴스 기자 mingtung@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에스파, 패리스 힐튼 만났네…
  • 에스파, 패리스 힐튼 만났네…
  • 선미 '시선 사로잡는 헤어 컬러'
  • 김향기 '따뜻한 눈빛'
  • 김태리 '순백의 여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