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푸틴 “우크라 침공 목표 달성할 것…러 향한 제재 무모한 짓”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2-06-18 00:34:24 수정 : 2022-06-18 00:34:24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 AP뉴시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은 17일(현지시간) 우크라이나에서 ‘특별 군사작전’을 실시하기로 한 것이 불가피한 결정이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임무를 모두 달성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러시아에 대한 서방의 제재는 “무모하고 미친 짓”이라고 언급했다.

 

로이터 통신과 CNN 등 외신에 따르면 푸틴 대통령은 이날 상트페테르부르크 국제경제포럼(SPIEF)에서 이같이 말했다. 푸틴 대통령은 “서방 동맹국들은 세계가 자신의 ‘뒷마당’이라고 생각한다. 이들은 자신의 마음에 들지 않고 잘못됐다고 생각하는 국가들을 고립시키려 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날 연설에서 러시아에 대한 서방 국가의 제재는 무모하고 비이성적이라고 비난했다. 푸틴 대통령은 “서방 국가들은 전 세계 국가들을 자신들의 식민지 등으로 취급하고 있다”며 “서방은 무모하고 이성을 상실한 제재를 통해 무력으로 러시아 경제를 무너뜨리려 한다. 러시아가 성공을 위해서는 독립적이어야 한다. 우리 스스로 결론을 도출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날 푸틴 대통령은 우크라이나에 대한 침공이 불가피한 결정이었다고 밝혔다. 그는 “러시아는 우크라이나에서 특별 군사작전을 개시할 수밖에 없었다. 작전을 개시한 것은 어려운 결정이었다”면서 “이번 작전의 목적은 돈바스(우크라이나 동부 분리주의 지역)을 보호하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러시아는 특별한 군사작전을 통해 임무를 전부 완수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지난 2월24일 러시아가 침공한 뒤 우크라이나 전쟁은 이날로 114일째로 접어들었다. 러시아는 우크라이나의 비무장화와 러시아어 사용자를 위협하는 이들을 제거하고 해방하기 위해 우크라이나에 군대를 보냈다고 주장한다. 우크라이나와 서방 국가들은 이 같은 러시아의 주장이 근거 없이 공격을 위해 구실을 만드는 것이라고 반박하고 있다.


장한서 기자 jhs@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소녀시대 써니 '앙증맞은 미소'
  • 소녀시대 써니 '앙증맞은 미소'
  • 소녀시대 윤아 '반가운 손인사'
  • 소녀시대 유리 '행복한 미소'
  • 김소연 '청순 외모에 반전 뒤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