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野 ‘보복 수사’ 비판에 尹 “민주당 땐 안 했나”

입력 : 2022-06-18 09:00:00 수정 : 2022-06-18 10:43:21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尹 “정상적인 사법시스템” 일축
한상혁·전현희 거취엔 “알아서”
윤석열 대통령이 17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청사로 출근하며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대통령실통신사진기자단

검찰의 산업통상자원부 ‘블랙리스트’ 사건과 경찰의 백현동 개발 특혜 의혹 조사 등을 야권이 ‘보복 수사’라고 비판하자 윤석열 대통령은 “정상적 사법 시스템을 정치 논쟁화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고 일축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용산 청사 출근길에 기자들과 만나 “형사사건 수사는 과거 일을 수사하는 것이지 미래 일을 수사할 수는 없지 않으냐. 과거 일부터 수사가 이뤄진 뒤에 현 정부 일에 대한 수사가 이뤄지는 것”이라며 “민주당 정부 때는 (과거정부 수사를) 안 했느냐”고 반문했다.

더불어민주당 우상호 비상대책위원장(왼쪽)과 박홍근 원내대표가 1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 회의에서 대화를 나누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문재인정부에서 임명된 장관급의 한상혁 방송통신위원장과 전현희 국민권익위원장의 거취 문제에 대해선 “임기가 있으니 자기가 알아서 판단할 문제”라면서도 “(국무회의에서) 비공개 논의를 많이 하는데, 굳이 올 필요가 없는 사람까지 배석시켜서 국무회의를 할 필요가 없지 않나 싶다”고 말했다.

 

대통령실 핵심 관계자는 ‘민주당 정부도 그렇게 했다’는 발언과 관련해 브리핑에서 “정치적 의도를 갖고 한 말이 아닌 일반론”이라며 “누가 집권을 하든 정부 수사는 (시점상) 지난 정부 일에 대한 수사일 수밖에 없다는 뜻으로 이해해 달라”고 선을 그었다.


이현미 기자 engine@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아이리브 니나 '매력적인 눈빛'
  • 아이리브 니나 '매력적인 눈빛'
  • 우주소녀 엑시 '너무 사랑스러워'
  • 에스파, 패리스 힐튼 만났네…
  • 선미 '시선 사로잡는 헤어 컬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