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아버지는 월북자가 아닙니다… 이젠 떳떳이 이름 밝힐 것”

입력 : 2022-06-18 09:00:00 수정 : 2022-06-17 20:49:42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서해공무원 유족 ‘조작수사’ 규탄
“방수복도 안 입고 찬 바다 입수?
월북은커녕 자살 행위” 주장
“직접 챙기겠다더니… 가해자 둔갑”
文정부 향해 “국정 농단” 원망도
2020년 9월 북한군이 피살한 해수부 서해어업지도관리단 소속 어업지도원 이대준 씨의 배우자가 17일 서울 서초구 서울지방변호사회 변호사회관에서 전날 대통령실과 해양경찰이 발표한 이른바 '서해 공무원 피살 사건' 관련 기자회견에서 이씨의 아들이 윤석열 대통령에게 쓴 편지를 대독하던 중 눈물을 흘리고 있다.  연합뉴스

“아버지 성함은 ‘이 대자 준자, 이대준입니다. 월북자가 아닙니다.”

서해에서 북한군에 피살된 공무원 이대준씨의 아내와 형, 김기윤 변호사는 17일 서울지방변호사회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이전 수사는) 전 정권의 국정농단”이라며 “당시 누군가의 지시에 의해 월북 프레임을 만들려고 조작된 수사를 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김 변호사는 이씨가 탔던 어업관리선 무궁화10호 직원들의 해경 진술조서를 제시하며 당시 수사 당국이 편집적으로 증거를 공개했다고 지적했다.

조서에 따르면 한 직원은 당시 경찰 조사에서 “월북하려면 방수복을 입고 바닷물에 들어갔어야 하는데 그 추운 바닷물에 그냥 들어갔다는 것을 통해 월북이 아니라 자살이라는 생각이 든다”며 “각 방에 방수복이 있지만 이대준씨의 방에 가보니 방수복이 그대로 있는 걸로 확인됐다”고 진술했다. 그는 “9월 21일 1시부터 6시까지 밀물로 물살이 흐르고 있어 그것을 뚫고 북쪽으로 간다는 것은 무리라는 생각이 든다”며 “월북했다는 생각은 전혀 들지 않는다”고도 했다.

윤석열 대통령과 김건희 여사가 17일 서울 용산구 전쟁기념관에서 열린 국가유공자 및 보훈가족 초청 오찬에 앞서 국군 전사비 명비를 찾아 고(故) 조응성 하사의 명비 앞에서 묵념하고 있다. 고 조응성 하사는 지난해 10월 백마고지에서 유해로 발굴됐다.   대통령실 제공

이씨의 부인은 아들이 윤석열 대통령에게 보낸 편지를 대신 읽었다. 아들은 이 편지에서 “아버지의 사망 발표를 시작으로 죽음조차 확인하지 못한 채, 월북자 가족이라는 오명을 쓰고 1년 9개월을 보냈다”며 “저와 어머니, 동생은 월북자 가족이 돼야 했다”고 토로했다. 그는 또 “세상에 대고 떳떳하게 아버지 이름을 밝히고 월북자가 아니라고 소리치고 싶었다. 대통령님 덕분에 이제야 해 봅니다”라면서 아버지 이름을 공개했다.

편지에는 문재인정부에 대한 원망도 담겼다. 아들은 “한 국민이 적에 의해 살해를 당하고 시신까지 태워지는 잔인함을 당했지만, 이 일련의 과정에 국가는 존재하지 않았고 오히려 피해자가 가해자로 둔갑됐다”며 “‘직접 챙기겠다, 늘 함께하겠다’는 거짓 편지 한 장을 손에 쥐여주고 남겨진 가족까지 벼랑 끝으로 내몬 것이 전 정부였다”고 썼다.

해수부 서해어업지도관리단 소속 어업지도원 이씨는 2020년 9월 서해상을 표류하던 중 북한군 총격에 사망한 뒤 시신이 불태워졌다. 당시 해경은 군 당국의 첩보와 이씨에게 도박 빚이 있다는 점을 근거로 그가 자진 월북했다가 변을 당했다고 발표했다. 인천해양경찰서는 전날 “월북 의도를 찾지 못했다”며 과거 조사 결과를 뒤집었다.


조희연 기자 choh@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아이리브 니나 '매력적인 눈빛'
  • 아이리브 니나 '매력적인 눈빛'
  • 우주소녀 엑시 '너무 사랑스러워'
  • 에스파, 패리스 힐튼 만났네…
  • 선미 '시선 사로잡는 헤어 컬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