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영화 ‘추격자’ 당시 피칠갑하고 샤워하는데…” 서영희가 겪은 소름 돋는 일화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2-06-17 17:53:39 수정 : 2022-06-17 17:53:38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MBC ‘심야괴담회2’ 방송화면 캡처

 

배우 서영희(사진)가 영화 ‘추격자’를 촬영할 당시 귀신을 목격한 일화를 전했다.

 

지난 16일 방송된 MBC ‘심야괴담회2’에서는 서영희가 괴스트로 출연해 입담을 뽐냇다.

 

이날 패널 이이경은 서영희에 “‘추격자’ 촬영 당시 귀신을 봤다는 말이 있던데”라고 말문을 열었고, 서영희는 “양수리 춘사관 세트장이 귀신 나오기로 유명했다”고 답했다.

 

MBC ‘심야괴담회2’ 방송화면 캡처

 

그는 “촬영 때문에 피 칠을 한 상태였기 때문에 그대로 집에 갈 수 없어서 샤워를 하러 숙소에 들어갔다”며 “샤워를 하고 있는데 갑자기 문이 열렸다 닫히더라. 그래서 ‘어? 옆방일 거야. 그래도 찜찜하다’고 생각하면서 씻고 있는데 갑자기 양치 컵이 떨어져 구르는 소리가 났다”고 설명했다.

 

이어 “‘아닐 거야... 아닐 거야...’그러면서 얼른 씻고 양치 컵을 찾았는데 안 떨어져 있었다”면서 “매니저한테 ‘아까 방에 혹시 들어왔어?’라고 물었더니 ‘아니. 무슨 소리야?’라고 하더라. 그런데 그 똑같은 일이 매번 있었다”고 말해 모두를 오싹하게 만들었다.


강소영 온라인 뉴스 기자 writerksy@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임윤아 '청순 미소'
  • 임윤아 '청순 미소'
  • 원지안 '완벽한 미모'
  • 소녀시대 써니 '앙증맞은 미소'
  • 최수영 '상큼 발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