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성폭행 당했다” 평소 사이 좋지 않은 이웃 상대로 허위 신고한 40대女

입력 : 2022-06-18 07:00:00 수정 : 2022-06-18 13:46:38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檢, A씨 피해 진술에 일관성 없고 CCTV 영상 등 증거 불일치 발견

 

인천지검 여성아동범죄조사부(김봉준 부장검사)는 평소 사이가 좋지 않던 이웃으로부터 성폭행을 당했다고 허위 신고한 A(45·여)씨를 무고 혐의로 불구속 기소했다고 17일 밝혔다.

 

A씨는 지난해 6월5일 "이웃 B(53)씨로부터 차 안에서 강간 당했다"고 허위신고해 무고한 혐의를 받고 있다.

 

신고를 받은 경찰은 A씨의 진술을 근거로 B씨를 강간 등 혐의로 불구속 입건해 검찰에 송치했다.

 

그러나 검찰은 A씨의 피해 진술에 일관성이 없고, 폐쇄회로(CC)TV 영상 등 객관적 증거가 불일치하는 점을 발견했다.

 

이어 목격자 등 추가 조사를 통해 A씨로부터 무고 사실을 자백 받았다.

 

그러는 사이 피무고자인 B씨는 극단적 선택을 시도해 수개월 동안 입원 치료를 받는 등 정신적 피해를 입은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 관계자는 "사법질서를 교란하는 무고 사범을 엄단하기 위해 검찰의 신속·적정한 수사가 필요하다"면서 "사법질서 저해 사범에 엄정 대처해 사법신뢰 회복과 국민의 억울함을 풀어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검찰은 이날 A씨를 비롯해 지난 2월 "동거남으로부터 폭행 당했다"고 허위 신고해 무고한 C(38·여)씨 등 8명을 무고 혐의로 기소했다고 밝혔다.


김현주 기자 hjk@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임윤아 '청순 미소'
  • 임윤아 '청순 미소'
  • 원지안 '완벽한 미모'
  • 소녀시대 써니 '앙증맞은 미소'
  • 최수영 '상큼 발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