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한국항공운항학회, 춘계학술대회 개최

입력 : 2022-06-18 01:00:00 수정 : 2022-06-17 15:30:14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코로나 팬데믹 이후 국내 항공산업 경쟁력 제고 논의
17일 경기도 고양시 덕양구 소재 한국항공대학교에서 열린 ‘2022년도 한국항공운항학회춘계학술대회’에 참가한 전문가와 교수진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앞 열 좌측부터 다섯번 째, 대회장 김기웅 (한국항공대학교 경영학부 교수) 좌측부터 세번째, 조직위원장 손태복(부천대학교 항공서비스과 교수) 한국항공운항학회 제공

한국항공운항학회는 17일 경기도 고양시 덕양구 소재 한국항공대학교 강의동에서 ‘2022년도 한국항공운항학회 춘계학술대회’를 개최했다.

 

이번 춘계학술대회는 국내 최대 규모 항공운항 분야의 학술대회로 코비드 19 이후 3년 만에 오프라인을 통해 진행돼, 관련 분야 최고 전문가들과 학계 교수진이 한자리에 모여 항공 산업의 발전 방향에 대해 토론하는 자리였다. 

 

“코로나 팬데믹 이후 국내 항공산업의 경쟁력 제고”를 주제로 진행된 이번 학술대회에서는 항공경영, 항공안전 및 공학, 항공교통관리, 도심항공교통, 인지요인 및 인간공학 등 6개 주제, 9개 세션별로 총 50편의 논문이 발표됐고, 세션별 참석자들 간의 토론이 펼쳐졌다.

 

 특히 세계적으로 관심이 뜨거운 도심항공모빌리티(UAM·Urban Air Mobility)를 주제로 한 도심항공교통 세션에서는 항공우주국(NASA·나사)을 중심으로 개인용항공기(PAV·Personal Air Vehicle) 개발에 주력한 미국의 UAM 시장과 드론 분야에서 쌓은 세계 최고의 기술력과 시장 지배력을 바탕으로 드론 택시 상용화에 속도를 내고 있는 중국 사례 등 각국 항공 모빌리티에에 대한 로드맵 소개와 아울러 국내 도심항공교통 산업을 지원하기 위한 논문들이 소개돼 참가자들의 관심을 끌었다. 

 

김기웅 대회장(한국항공대학교 경영학부 교수)은 이날 개회사를 통해 “항공운항 분야에 닥친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 조종사 및 정비사, 객실승무원 등 항공 종사자들이 힘을 합해 이를 해결하기 위한 다양한 노력을 하고 있다” 며, “항공 분야의 국가경쟁력을 다양한 학술활동 등 수준 높은 학문적 기반을 뒷받침으로, 우리 학회가 대한민국 항공 산업의 미래를 밝히는 데 앞장서서 이바지 하겠다”고 포부를 다졌다.

 

손태복 학술대회 조직위원장(부천대학교 항공서비스과 교수)은 “이번 춘계학술대회가 위기를 넘어 항공업계의 회복을 위한 좋은 기회가 되길 희망한다” 며, “점차적인 회복세로 항공 여객 수요에 대한 기대감이 높아지고 있는 만큼 항공운항 종사자들의 고용 문제와, 적체되어 있는 항공업계 취업 문제 등을 해결하기 위해 학회가 심도 있는 연구와 노력을 기울여야 한다.” 강조했다. 

 

한편 한국항공운항학회는 항공 산업의 성장과 지속적인 발전을 뒷받침하고, 항공운항 분야의 체계 정립과 운항기술 향상을 위한 학문연구와 적용을 위해 1993년 설립돼, 연구조사와 개발, 연구논문집 발간 및 도서출판 등을 통해 항공운항과 항공안전 분야의 학문증진과 항공 산업의 발전을 모색하고 있다.


지차수 선임기자 chasoo@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아이리브 니나 '매력적인 눈빛'
  • 아이리브 니나 '매력적인 눈빛'
  • 우주소녀 엑시 '너무 사랑스러워'
  • 에스파, 패리스 힐튼 만났네…
  • 선미 '시선 사로잡는 헤어 컬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