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큰돌고래 이어 흑범고래까지… 동해서 연이틀 고래 발견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2-06-17 14:30:53 수정 : 2022-06-17 14:31:57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17일 경찰이 동해상에서 발견된 흑범고래 불법 포획여부를 확인하고 있다. 속초해양경찰서 제공

강원도 동해상에서 이틀째 고래가 발견됐다.

 

속초해양경찰서는 강릉시 주문진항 동쪽 약 129km 해상에서 9.77t급 A호가 그물에 걸린 흑범고래를 인양해 주문진항으로 들어왔다고 17일 밝혔다.

 

발견 당시 죽어있던 이 흑범고래는 길이 약 415cm, 둘레 약 217cm, 무게 약 1000kg인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작살 등 불법어구에 의한 포획 흔적은 발견되지 않았다고 전했다.

 

이 고래는 국립수산과학원 고래연구센터와 협의를 거쳐 해양보호생물종에 해당해 지자체를 통해 폐기 처분할 예정이다.

 

흑범고래는 몸 전체가 흑색에 몸체가 가늘고 길다. 또 뒤로 휘어진 작은 등지느러미와 휘어진 가슴지느러미가 특징으로 지난해 6월 9일부터 해양보호생물로 지정됐다.

지난 16일 경찰이 동해상에서 발견된 큰돌고래를 길이를 측정하고 있다. 속초해양경찰서 제공

전날 오전 7시 56분쯤에도 비슷한 지점에서 B어선 그물에 걸려 죽은 큰돌고래를 발견했다.

 

큰돌고래는 길이 약 291cm 둘레 약 135cm, 무게 약 500kg으로 불법 어구 포획 흔적은 없었다.

 

이 큰돌고래 역시 해양보호생물종으로 고래연구센터에 연구목적으로 기증될 전망이다.

 

경찰은 올해부터 고래 자원 보호와 불법 포획 방지를 위해 잡은 고래에 대한 현장 조사를 기존 방식보다 강화했다.

 

속초해양경찰서 관계자는 “물범, 물개, 바다거북 등이 해안가 등에서 발견되거나 좌초나 표류한 고래류 등을 발견하면 신속하게 구조될 수 있도록 119나 해양경찰에 신고해 달라”고 말했다.


속초=박명원 기자 033@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아이리브 니나 '매력적인 눈빛'
  • 아이리브 니나 '매력적인 눈빛'
  • 우주소녀 엑시 '너무 사랑스러워'
  • 에스파, 패리스 힐튼 만났네…
  • 선미 '시선 사로잡는 헤어 컬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