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우상호 “성남시청 압색은 李 겨냥한 것… 尹 정권 보복수사 중단해야”

입력 : 2022-06-17 10:34:08 수정 : 2022-06-17 13:32:38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우 위원장 “이런 수사 흐름이 과연 우연의 일치일까”
“이런 수사들이 동시 진행… 자체 기획된 정치적 수사”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장이 1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모두 발언을 하고 있다. 공동 취재사진

 

더불어민주당 우상호 비상대책위원장은 경찰이 백현동 아파트 개발 사업 의혹 관련 성남시청을 압수수색한 것에 대해 “이재명 의원을 겨냥한 압수수색”이라고 규정하며 “윤석열 정권은 기획된 정치보복수사를 중단해야 한다”고 반발했다.

 

17일 우 위원장은 이날 오전 국회 비대위 회의를 열고 “(이번 압수수색은) 야권의 유력 대선주자를 겨냥한 정치수사로 보인다”며 이같이 밝혔다.

 

현재 경찰이 맡고 있는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의원 관련 수사는 성남FC 후원금 의혹, 부인 김혜경 씨 법인카드 의혹, 경기주택도시공사 합숙소 비선 캠프 의혹, 장남 도박 의혹 등으로 전날 백현동 압수수색까지 이뤄지며 해당 사건 모두 강제 수사를 받게 됐다.

 

또한 우 위원장은 “검찰이 박상혁 의원을 피의자로 소환한다는 보도가 나오고, 정영애 전 여성가족부 장관을 겨냥해서도 여러 보도가 나온다”며 “이같은 수사의 흐름이 과연 우연의 일치일까”라고 반문했다.

 

그는 “이런 수사들이 하루 이틀 사이에 동시 진행되는 것을 보면 자체 기획된 정치적 수사라는 점이 분명하다”라고 판단했다.

 

앞서 검찰은 ‘더불어민주당 대선 공약 개발 의혹’과 관련해 정영애 전 여가부 장관과 김경선 전 여가부 차관을 소환 조사한 것으로 지난 14일 드러났다. 서울중앙지검 공공수사2부(부장검사 김경근)는 지난달 말 정 전 장관과 김 전 차관을 피의자 신분으로 불러 조사했다. 이들은 지난해 7월 20대 대선공약에 활용할 자료를 달라는 민주당 요구를 받고 정책 초안을 건넨 과정에 개입한 혐의를 받는다.

 

아울러 ‘산업부 블랙리스트’ 의혹을 수사중인 서울동부지검 형사6부(부장검사 최형원)는 민주당 박상혁 의원에 참고인 신분으로 출석할 것을 통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박 의원은 필요하다면 협조하겠다는 의사를 밝혔고 일정 협의가 진행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윤석열 대통령이 17일 오전 용산 대통령실로 출근하며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대통령실사진기자단

 

한편 윤석열 대통령은 이같은 야당의 ‘정치보복수사’ 주장에 대해 이날 오전 용산 대통령실로 출근하면서 “형사 사건 수사라는 건 과거 수사지, 미래 수사일 수 없고 민주당 정부 때는 안했나”라는 말을 남겼다.


양다훈 기자 yangbs@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에스파, 패리스 힐튼 만났네…
  • 에스파, 패리스 힐튼 만났네…
  • 선미 '시선 사로잡는 헤어 컬러'
  • 김향기 '따뜻한 눈빛'
  • 김태리 '순백의 여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