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한·중 해양협력대화 개최… 日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문제 등 다뤄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2-06-17 10:10:00 수정 : 2022-06-17 10:02:24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최희덕 외교부 동북아시아국장이 지난 16일 중국 외교부와 화상회의 형식으로 열린 제2차 한중 해양협력대화를 하고 있다. 외교부 제공

한국과 중국이 해양정책 전반을 협의하는 ‘해양협력대화’를 열고 해양 질서 관리 등을 논의했다. 특히 양국은 일본의 후쿠시마 원자력발전소 오염수 문제에 대한 의견을 교환했다.

 

17일 외교부에 따르면 양국 외교부는 전날 제2차 한·중 해양협력대화를 화상회의 형식으로 개최하고 양국 해양 법규 및 정책, 어업 등 해양 관련 현안, 실질 협력 증진 방안 등을 논의했다. 이번 회의에는 양측 수석대표인 최희덕 외교부 동북아시아국장과 홍량(洪亮) 중국 외교부 변계해양사국장을 비롯해 두 나라의 해양 업무 유관기관 관계자가 참석했다.

 

한·중 해양협력대화는 2019년 12월 양국 외교부 장관의 합의로 신설됐고 지난해 4월 화상으로 제1차 회의가 열렸다. 윤석열정부 출범 이후 열린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양측은 지난 1차 회의에 이어 이번 회의에서도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문제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 앞선 회의에서도 한·중은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방류 결정 방침에 반대 의사를 표시하고, 외교·사법적 대응을 검토하기로 한 바 있다.

 

또한 이번 회의에서 양국은 서해를 맞대고 인접한 양국이 해양 관련 국제법을 준수하고 해양권익에 대한 상호 존중을 통해 안정적으로 해양 질서를 관리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공감했다. 아울러 관계당국 간 소통과 협력을 강화해 우발적 갈등 상황 발생을 방지하고 신뢰를 강화해 나가는 것이 중요하다는 점에도 공감했다고 외교부는 전했다.

 

양측은 상호 편리한 시기에 대면으로 제3차 회의를 개최하기로 했다. 외교부는 “양국은 지난달 16일 외교부 장관 화상통화 등 계기에 상호존중과 협력의 정신에 따라 양국 관계를 발전시켜 나갈 수 있도록 각 분야별 소통을 강화해 나가기로 했다”며 “이번 한·중 해양협력대화도 이런 노력의 일환”이라고 설명했다.


김선영 기자 007@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에스파, 패리스 힐튼 만났네…
  • 에스파, 패리스 힐튼 만났네…
  • 선미 '시선 사로잡는 헤어 컬러'
  • 김향기 '따뜻한 눈빛'
  • 김태리 '순백의 여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