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북미 대륙 아우르며 펼쳐질 2026 월드컵…16개 개최도시 발표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2-06-17 09:27:31 수정 : 2022-06-17 09:27:31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자유의 여신상으로 유명한 미국 뉴저지주 리버티 주립공원에 16일(현지시간) 뉴욕과 뉴저지의 2026 월드컵 개최지 선정을 축하하는 광고판이 세워져있다. 뉴저지=로이터연합뉴스

역대 최초로 3개 국가가 공동개최하는 2026 월드컵의 개최도시가 최종 선정됐다. 대회를 유치한 미국, 캐나다, 멕시코는 17일 경기를 펼칠 도시 16개를 발표했다. 이 대회는 참가국이 기존 32개국에서 48개국으로 대폭 확대돼 개최 도시 수도 늘어났다. 광활한 북아메리카 대륙을 오가며 50개 가까운 국가가 환호하는 초대형 대회가 될 전망이다.

 

개최 도시는 서부, 동부, 중부 등 셋으로 나눠 발표됐다. 이중 서부 지역에서는 미국의 시애틀, 샌프란시스코, 로스 엔젤레스와 캐나다 밴쿠버, 멕시코 과달라하라가 개최도시로 뽑혔다.   중부 지역에서는 미국의 캔자스시티, 댈러스, 애틀랜타, 휴스턴, 멕시코의 멕시코시티, 몬테레이가 이름을 올렸다. 동부지역에서는 미국 뉴욕/뉴저지, 보스턴, 필라델피아, 마이애미와 캐나다의 토론토가 월드컵 개최 기회를 얻었다. 미국이 총 11개 도시에서 경기를 열고, 멕시코 3곳, 캐나다 2곳에서 경기가 펼쳐진다. 미국의 덴버, 내쉬빌, 신시내티, 올랜도, 워싱턴 D.C.와 캐나다 에드먼턴은 심사에서 탈락했다.

 

지안니 인판티노 FIFA 회장은 2026 북중미 월드컵 개최지를 소개하면서 “16개 개최도시에 축하 인사를 건넨다. 오늘은 FIFA, 미국, 캐나다, 멕시코 모두에게 역사적인 날이다. 축구라는 스포츠를 더욱 더 글로벌화 시킬 수 있도록 모두 힘을 합치자”고 밝혔다.


서필웅 기자 seoseo@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아이리브 니나 '매력적인 눈빛'
  • 아이리브 니나 '매력적인 눈빛'
  • 우주소녀 엑시 '너무 사랑스러워'
  • 에스파, 패리스 힐튼 만났네…
  • 선미 '시선 사로잡는 헤어 컬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