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우회전 차 막고 ‘왜 따라다니냐’던 아이, 나도 당했다”…속속 등장한 목격담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2-06-16 17:50:29 수정 : 2022-06-16 17:50:28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SBS ‘맨 인 블랙박스’ 방송화면 캡처

 

우회전 차량 앞에서 자전거를 타고 막아서며 “왜 따라오냐”고 항의한 아이가 해당 지역 내에서 자주 이러한 행각을 벌였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지난 12일 해당 지역 커뮤니티에는 ‘맨인블랙에 나온 아이랑 제가 겪은 아이랑 같은 거 같아요’라는 제목의 글이 게재됐다.

 

작성자는 “사거리에서 신호를 기다리고 있는데 아이가 차 앞에 멈추더니 힐끔힐끔 웃으면서 뒤돌고 쳐다보더라”며 “위험하니 비키라고 했지만 (아이는) 비웃으면서 계속 쳐다보고 약 올렸다”고 말했다. 

 

글과 함께 공개한 사진에는 최근 SBS ‘맨 인 블랙박스’에서 차 앞을 막아선 자전거 탄 아이와 같은 자세를 취한 아이의 모습이 담겼다. 이 사진에서도 아이는 자전거를 타고 있었고, 방송에 나온 아이의 자전거 색과 사진 속 자건거 색도 같았다.

 

이에 작성자는 “아이가 도망갈 때 사고가 날 뻔했다. 해당 아이를 아는 엄마가 있다면 주의를 시켜주는 게 좋을 것 같다. 정말 위험한 것 같다”고 언급했다.

 

또 다른 목격자도 등장했다. 그는 “마트로 가는 길 건널목에서 저 아이가 내 가방을 계속 건드렸다. 아이에 ‘뭐 하는 거냐?’ 물으니 바로 도망갔다”고 말했고, 다른 네티즌도 “인도에서 똑같이 저래서 경찰서 가자고 했더니 버티더라”고 댓글을 적었다.

 

앞서 이날 SBS ‘맨 인 블랙박스’ 홈페이지에는 ‘도로에서 일어난 자전거 탄 어린 아이와의 아찔한 대치’라는 제목의 영상이 공개됐다. 해당 영상은 경기도 시흥시의 한 도로에서 촬영된 것으로, 제보자는 차량 주행 중 자전거를 타고 앞을 천천히 가던 아이를 추월하지 않고 천천히 서행하며 따라갔다.

 

그런데 아이는 우회전 구간에서 차량 앞을 막아서며 “잠깐만요 아저씨, 왜 따라다녀요? 아까는 이쪽으로 갔는데 왜 따라와요?”라고 따졌고, “우회전해야 해. 나와”라고 제보자가 말했지만 아이는 끝까지 차량 앞을 막고 비키지 않았다.

 

결국 작성자가 자전거를 좌측으로 피해 우회전을 시도했으나 아이는 또 다시 앞을 막아섰다고.

 

이후 제보자는 “너무 감정적으로 아이를 대하지 않았나 하는 생각도 든다”며 “아이 입장에서 생각해봤는데, 천천히 자전거 속도에 맞춰서 똑같은 길을 따라가니까 따라온다는 생각을 했을 수도 있을 것 같다”는 생각을 전했으나 네티즌들은 “아이가 진로방해를 한 것”이라며 “가정 교육이 필요하다”는 반응을 나타내기도 했다.


강소영 온라인 뉴스 기자 writerksy@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 뉴스

오피니언

포토

수지 '우아한 매력'
  • 수지 '우아한 매력'
  • 송혜교 '반가운 손인사'
  • 김희애 '동안 미모'
  • 하이키 휘서 '미소 천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