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중국의 초고속 성장은 기적에 가깝다. 30년 만에 경제 규모가 36배나 커졌다. 2017년을 기준 삼은 것인데 미국은 무려 117년이 걸렸다. 중국 경제력은 이미 미국의 턱밑까지 다가섰다. 중국의 국내총생산(GDP) 규모는 지난해 17조5000억달러로 미국(23조달러)의 75%에 달한다. 국제금융가에서는 중국 경제가 빠르면 2026년, 늦어도 2030년까지 미국을 추월할 것이라는 관측이 많았다.

그런데 중국 고성장에 이상징후가 감지된다. 조 바이든 미 대통령은 지난주 한·미 정상회담에서 “1976년 이후 45년 만에 최초로 미국의 경제성장이 중국보다 더 빨라지게 됐다”고 했다. 단순한 ‘희망사항’이 아니다. 미국 성장률은 지난해 4분기 6.9%로 중국 4%를 웃돌았다. 바이든 행정부는 중국의 성장을 저지하기 위해 경제전쟁을 벌이고 있다. 반도체·배터리 등 첨단산업의 글로벌 공급망에서 중국을 배제하며 기술 봉쇄·산업망 단절 등 고강도 압박조치를 쏟아 내고 있다. 토니 블링컨 미 국무장관은 그제 대중 전략 연설에서 “보조금, 시장접근 장벽과 같이 시장을 왜곡하는 중국의 정책과 관행이 미 노동자 수백만 명의 일자리를 희생시키고 전 세계 노동자와 기업에 해를 끼쳤다”고 몰아세웠다.

중국 경제 비관론도 퍼지고 있다. 국제통화기금(IMF)의 최근 예측치에 따르면 올해 미국은 3.7% 성장하는데 중국 4.4%와 별반 차이가 나지 않는다. UBS·JP모건 등 글로벌 투자은행 사이에서는 중국이 3%대 성장에 그칠 것이라는 전망이 속출한다. 블룸버그는 중국의 도시 봉쇄 등 ‘제로 코로나’ 정책 탓에 경기가 가라앉고 있다며 중국의 올해 성장률이 2%로 미국(2.8%)을 밑돌 것이라고 내다봤다.

중국도 다급해졌다. 중국 정부는 지난주 초 소비 촉진과 투자 확대, 26조원 규모의 감세를 담은 33개 대책을 내놨다. 월스트리트저널에 따르면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은 지난달 경제와 금융 분야 고위 관료를 만나 올해 성장률을 미국보다 높이라는 특별지시를 내렸다. 중국은 올해 성장률 목표치 5.5%를 달성하기 위해 가능한 수단을 총동원할 게 뻔하다. 성장률의 역전 여부가 신냉전의 승자를 가늠하는 시금석이 될 모양이다.


주춘렬 논설위원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임지연 '아름다운 미소'
  • 임지연 '아름다운 미소'
  • 홍진영 '매력적인 무대'
  • 이지은 '너무 아름다워'
  • 이유미 '사랑스러운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