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경제’ 10번 언급… 취임사 이어 통합·소통은 없었다 [尹대통령 첫 시정연설]

, 윤석열 시대

입력 : 2022-05-17 06:00:00 수정 : 2022-05-17 06:52:34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시정연설 스케치

넥타이색 金 여사 조언… ‘협치’ 표현
연설 후 야당 의원 찾아 일일이 악수

국민의힘 “국회에 대한 존중 묻어나”
野 “불통 인사 등 협치 장애 제거해야”
석열 대통령이 16일 서울 여의도 국회 본회의장에서 코로나19 손실보상을 위한 추가경정예산(추경)안에 대해 시정연설을 마친 후 본회의장을 돌며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와 악수하고 있다. 공동취재

윤석열 대통령이 16일 국회 시정연설에서 가장 많이 언급한 단어는 ‘경제’(10회)였다. 지난 10일 취임식 때 ‘자유’(35회)의 증진을 강조했던 모습과 대조를 이뤘다. 윤 대통령은 ‘통합’, ‘협치’, ‘소통’은 취임사에 이어 이번에도 언급하지 않았다. 하지만 의회주의를 강조하는 대목에선 여야 의원들로부터 박수를 받았다.

 

이날 윤 대통령은 올해 2차 추가경정예산(추경)안 관련 정부 측 시정연설에 직접 나서기 위해 국회를 찾았다. 회색 양복에 하늘색 넥타이 차림이었다. 회색 양복은 중후함, 노련함을 드러낼 수 있어 버락 오바마 전 미국 대통령이 공식 석상에서 자주 입었다. 하늘색 넥타이는 부인 김건희 여사가 조언한 것으로 전해졌다. 김 여사 측 관계자는 더불어민주당의 상징색과 비슷한 톤으로 협치 의지를 표현하도록 했다고 전했다.

 

윤 대통령은 본회의장 입구에서 야당인 더불어민주당 의원들부터 찾아가 악수를 청하며 단상으로 향했다. 민주당 윤호중 공동비상대책위원장을 시작으로 민주당 의원들과 일일이 손을 맞잡았다. 윤 대통령은 이 과정에서 야당 의원들에게 허리 굽혀 인사를 해 눈길을 끌었다. 민주당 의원들도 기립 박수로 화답했다. 발언대에 도착해서는 여야 의원들을 향해 재차 허리 굽혀 인사했다. 이후 윤 대통령이 단상 앞에 서자 박병석 국회의장이 “대통령님, 의장에게도 인사하시죠”라고 해 의원들 사이에서 웃음이 터져 나오기도 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14분40초간 이어진 연설에서 경제 회복을 위한 추경 편성에 여야가 초당적 협력을 해줄 것을 호소했다. 가장 많이 언급한 단어는 ‘경제’였다. ‘위기’(9회), ‘안정’(8회), ‘소상공인’(8회), ‘개혁’(7회), ‘민생’(5회), ‘안보’와 ‘물가’(각 3회)가 뒤를 이었다. 특히 윤 대통령은 ‘의회주의’ 신념을 강조하면서 제2차 세계대전 당시 보수당 소속이었던 윈스턴 처칠 영국 총리와 클레멘트 애틀리 노동당 당수의 협치 사례를 거론해 여야 의원들로부터 박수갈채를 받았다. 당시 처칠 총리는 애틀리를 전시 내각의 부총리로 임명해 난국을 돌파한 것으로 유명하다. 여야 의원들은 윤 대통령의 연설에 총 18차례 박수를 보냈다.

 

윤 대통령은 연설을 마친 뒤 여야 의원들에게 허리 굽혀 인사한 뒤 발언대에서 내려가려다 의장석에 있던 박 의장의 부름을 받고 재차 인사를 하기도 했다.

윤석열 대통령이 16일 서울 여의도 국회 본회의장에서 코로나19 손실보상을 위한 추가경정예산(추경)안 시정연설에 앞서 의원들을 향해 인사하고 있다. 서상배 선임기자

연설을 마친 윤 대통령은 여당인 국민의힘 의원들을 찾아가 인사를 나누며 본회의장 출구 쪽으로 걸어갔다. 윤 대통령은 본회의장을 나가지 않고 이번에는 정의당 의원들에게 다가가 일일이 인사를 나눈 뒤 재차 민주당 의원들과도 차례로 악수를 하고 나서야 본회의장을 빠져나갔다. 윤 대통령이 의원들과 인사하는 동안 여야 의원들도 재차 기립 박수로 화답했다.

 

윤 대통령 시정연설을 두고 여야 반응은 엇갈렸다. 국민의힘은 “국회에 대한 존중이 묻어났다”고 호평했다. 양금희 원내대변인은 “‘국가가 가진 역량을 총동원해 나라를 구하고, 국민의 희생이 상처가 아닌 자긍심으로 남도록 정부와 국회가 나설 때’라는 (윤 대통령) 제안에 깊이 공감한다”며 “국정을 운영한 경험이 있는 민주당이 함께 나서줄 것이라 믿어 의심치 않는다”고 했다.

 

민주당 선대위 고용진 공보단장은 “윤 대통령이 강조한 ‘우리가 직면한 위기와 도전의 엄중함은 진영이나 정파를 초월한 초당적 협력’이 필요하다는 데 의견을 같이한다”고 했다. 다만 “윤 대통령이 진정으로 협치를 추구한다면, 먼저 내각과 비서실에 부적절한 인물들을 발탁한 것에 유감을 표명해야 한다”면서 “국회 동의를 받지 않고 임명을 강행하려는 장관 후보자들을 사퇴시켜 여야 협치의 장애를 제거해야 한다”고 날을 세웠다.


배민영 기자 goodpoint@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선미 '시선 사로잡는 헤어 컬러'
  • 선미 '시선 사로잡는 헤어 컬러'
  • 김향기 '따뜻한 눈빛'
  • 김태리 '순백의 여신'
  • 카드 전소민 '매력적인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