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권성동 "사생활 문제여서"… 박지현 "성 상납은 사생활이 아니라 범죄행위"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2-05-14 17:44:14 수정 : 2022-05-14 17:44:13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이준석 대표 성 상납 의혹 두고 공방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와 권성동 원내대표가 14일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열린 오세훈 서울시장 후보 선거사무소 개소식에서 대화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박지현 공동비상대책위원장은 14일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의 성 상납 의혹을 두고 ‘사생활’이라는 표현을 쓴 국민의힘 권성동 원내대표를 비판했다.

 

박 위원장은 이날 강원도 원주 이광재 강원지사 후보 선거사무소 개소식에 참석해 인사말을 통해 “성 상납(을 받는 것)은 사생활이 아니라 범죄행위”라며 이같이 말했다.

 

권 원내대표는 이날 YTN라디오와의 인터뷰에서 이 대표의 성 상납 의혹과 관련한 징계 절차가 어떻게 진행되는지를 묻는 말에 “개인의 사생활에 관한 문제여서 전혀 모르고, 사생활 문제를 파악하는 것도 적절치 않다”고 답했다.

 

14일 오후 강원 원주시 만대로 더불어민주당 이광재 강원도지사 후보의 '강원성공캠프' 원주사무소 개소식에 참석한 박지현 공동비상대책위원장이 축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박 위원장은 “이 사람(권 원내대표)이 강원도 사람이라는 것이 창피하다”라며 “이런 수준 이하의 선수들을 강원도에서 완전히 몰아내기 위해서라도 우리는 반드시 이겨야 한다”고 강조했다.

 

박 위원장은 이광재 후보의 상대인 김진태 후보를 두고는 “국민의힘은 ‘광주 망언’ 김 후보를 사퇴시키라”고 촉구했다. 박 위원장은 “김 후보는 끊임없이 5·18 광주민주화운동 당시 북한군이 침투했다는 설을 제기했던 사람”이라며 “김 후보는 이미 사과했다고 하지만, 공천이라는 절체절명의 이해관계 앞에서 한 사과는 진정한 사과가 아니다”라고 지적했다.


권구성 기자 ks@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서지혜 '쇄골 여신'
  • 서지혜 '쇄골 여신'
  • 라잇썸 나영 '미소 천사'
  • 예린 '사랑의 총알'
  • 김민주 '하트 포즈는 시크하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