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푸에르토리코 인근 해상서 미국 향하던 선박 전복… 11명 사망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2-05-14 07:00:00 수정 : 2022-05-14 01:14:43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12일(현지시간) 푸에르토리코 데세체오섬 북쪽 해상에서 선박이 전복돼 구조대가 현장을 수색하고 있다. 신화연합뉴스

13일(현지시간) 미국 해안경비대는 전날 푸에르토리코 인근 해상에서 발생한 전복 사고로 11명이 사망했다고 밝혔다.

 

당국은 38명을 구조해 36명이 아이티인, 2명은 도미니카공화국 국적자라고 발표했다. 사망자들은 모두 여성인 것으로 전해졌다.

 

AP통신에 따르면 2021 회계연도 동안 푸에르토리코와 미국령 버진아일랜드 등 인근 해상에서 미국행을 시도하다 붙잡힌 아이티인들은 310명, 도미니카공화국인은 354명이다. 전년도의 아이티 22명, 도미니카공화국 313명과 비교하면 아이티인들이 특히 크게 증가한 것으로, 아이티의 극심한 경제난과 정치·사회 혼란이 계속되면서 미국행을 감행하는 이들이 늘어난 것으로 추정된다.


박현준 기자 hjunpark@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김민주 '하트 포즈는 시크하게'
  • 김민주 '하트 포즈는 시크하게'
  • 아이린 '너무 사랑스러워'
  • 아이유 '사랑스러운 눈빛'
  • 한소희 '완벽한 미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