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정치인 성대모사’ 유튜버 웃음박재 “文이 랩 한다면? 재미있을 것 같아 시작”

관련이슈 세계일보 영상뉴스

입력 : 2022-05-14 06:00:00 수정 : 2022-05-14 18:26:58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조회수 300만 이상 기록해
우연히 나온 결과물 아냐

 

문재인 전 대통령의 느린 목소리로 랩을 부른다면?

거기에 국민의힘 안철수 경기 성남 분당갑 후보의 온화한 목소리가 피처링이 된다면 어울릴까? 

 

여기에 윤석열 대통령과 홍준표 국민의힘 대구시장 후보까지 합세해 유명 여자 아이돌의 곡을 입 모아 같이 부른다면?

 

상상하기 어려운 이 같은 ‘조합’이 유튜버 웃음박재의 세계에서는 현실이 된다. 이 유튜브 채널 운영자 박재우씨(26)는 문 전 대통령과 안 후보 등 주요 정치인과 배우들의 성대모사를 통해 랩을 완성한다. 이른바 ‘성대모사+랩’. 유튜브 콘텐츠로 300만 이상 조회 수를 기록했을 정도로 인기는 폭발적이다.

 

 

박씨는 스스로 ‘멍석에 올라가면 잘할 수 있는 사람’이라고 정의한다. 돌잔치 MC 등으로 생업을 이어가다 스탠드업 코미디언으로 나섰다. 무대 위에서 많은 이들의 주목을 받는 현실에 만족한다. 유튜브도 그런 맥락에서 시작했다고 한다.

 

박씨는 유튜브 핵심 콘텐츠로 장기인 성대모사를 택했으나 다른 채널들이 수준이 높아서 차별화 전략을 오래 고민했다고 한다.

 

상충하는 두 요소가 만날 때 재미가 시작된다는 그의 코미디 철학은 정치인 성대모사와 랩의 만남을 탄생시켰다. 박씨는 “문 전 대통령이 랩을 한다면 어떻게 들릴까 궁금해 친구한테 시연했더니 빵 터졌다”며 “이게 잘 될 것이라는 기대감에 며칠 잠을 이루지 못했었다”고 말했다.

 

조회 수 300만을 돌파한 ‘9인 성대모사로 곡예사 부르기’는 그렇게 세상에 알려지게 됐다. ‘곡예사’는 래퍼 조광일의 곡으로 젊은층 사이에서 ‘속사포 랩’으로 유명하다.

 

박씨는 “구독층이 젊은 편인데, 이 노래가 어렵다는 것은 이미 알고 있어서 성대모사로 부르면 분명 대박 날 것이라고 예상했었다”고 밝혔다.

 

박씨는 나아가 한번도 끊지 않고 부르는 ‘원테이크’에 도전했다. 

 

그는 “컷을 나누면 편하지만, 대중이 보고 싶어하는 장면은 성대모사 인물이 바뀌는 그 순간이기 때문에 어려워도 한번에 불러야 한다고 생각했다”고 설명했다.

 

‘유튜브는 알고리즘의 선택을 받아야 성공한다’라는 시쳇말이 웃음박재 채널에는 맞지 않았다. 노력과 남다른 전략 덕분에 박씨는 바람대로 남에게 웃음을 주고 관심을 받는 ‘스타’가 되었다.

 

그는 “시청자에게 ‘오늘 하루 우울했는데 웃음박재 영상 보고 기분이 좋아졌어요’라는 말을 들을 때 뿌듯하다”며 ”앞으로도 웃음으로 갚아드릴 수 있는 코미디언이자 유튜버가 되겠다”는 포부를 전했다.


글·영상=윤성연 기자 ysy@segye.com, 촬영=서재민 기자 seotamin@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예린 '사랑의 총알'
  • 예린 '사랑의 총알'
  • 김민주 '하트 포즈는 시크하게'
  • 아이린 '너무 사랑스러워'
  • 아이유 '사랑스러운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