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밤낮 없던 文 전 대통령 사저 앞 확성기 소음 멈췄다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2-05-13 14:52:04 수정 : 2022-05-13 14:52:03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반대단체, 주민 민원에 따른 경찰 설득으로 야간 집회 일단 중단
13일 오후 문 전 대통령 사저가 위치한 경남 양산시 하북면 평산마을에 보수단체 시위가 계속되고 있다. 해당 단체는 전날 야간 확성기 방송 시위는 잠시 중단했지만 이날 오전부터 다시 시위를 재개했다. 뉴스1

문재인 전 대통령이 귀향한 경남 양산시 하북면 평산마을 주민들이 12일 밤부터 13일 오전까지는 확성기 소음에 시달리지 않았다.

 

문 전 대통령을 반대하는 단체는 지난 11일 오후부터 30시간 넘게 해오던 확성기 집회를 전날 밤 10시30분쯤 멈췄다.

 

이 단체는 문 전 대통령 귀향 이틀째인 지난 11일 오후 3∼4시 무렵부터 확성기와 스피커를 사용한 집회를 가졌다. 박정희 전 대통령이 낭독하는 국민교육헌장이나 노래를 틀거나 문 대통령을 비난하는 인터넷 방송을 했다.

 

확성기 소리가 집시법 시행령이 정한 심야 소음 기준(55㏈) 아래여서 제지할 법적 근거도 없었다.

 

단체는 간간이 확성기와 스피커를 끄기도 했지만, 이내 집회를 이어가 12일 오후 10시30분까지 사실상 30시간 연속으로 집회를 했다. 이 때문에 평산마을 주민들은 낮과 밤을 가리지 않고 소음에 시달려야 했다.

 

경찰은 잇따른 주민 민원에 확성기와 스피커 사용을 자제해달라고 단체를 설득해 일단 야간 집회는 중단했다.

 

현재 이 단체는 문 전 대통령 사저 앞 도로에서 다음 달 초까지 집회를 계속하겠다고 신고했다. 따라서 낮에는 확성기 집회가 당분간 계속될 가능성이 크다.


배소영 기자 soso@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예린 '사랑의 총알'
  • 예린 '사랑의 총알'
  • 김민주 '하트 포즈는 시크하게'
  • 아이린 '너무 사랑스러워'
  • 아이유 '사랑스러운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