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뺨 때리고 발길질’ 집단 폭행 10대들 “‘생일빵’ 벌칙이었다” 해명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2-05-13 14:19:52 수정 : 2022-05-13 15:01:17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또래 1명의 뺨을 때리고 발길질하는 등 집단 폭행하는 모습을 담은 영상이 공개돼 공분을 사고 있는 가해 10대들 일부는 ‘생일빵(생일을 축하하기 위해 장난으로 때리는 것)’이라고 경찰에서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13일 서울 강동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9일 강동구 천호동의 한 공사현장 근처에서 또래 여학생 1명을 집단 폭행한 중·고교생 4명이 경찰에 입건돼 조사를 받고 있다.

 

이들의 폭행은 지난 10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관련 영상이 올라와 알려졌다. 영상에는 여학생 4명과 남학생 1명이 피해 여학생 1명을 집단으로 폭행하는 장면이 담겼다.

 

피해 학생이 “돈 주는 거로 끝내면 안 될까”라면서 울먹이지만 가해 학생들은 담배를 피우면서 계속 위협했다.

 

가해 학생들은 또 소리가 영상에 담길 정도로 피해 여학생의 뺨을 수차례 때리며 폭언을 퍼붓기도 한다.

 

또 피해 여학생에게 뒤를 돌아 벽을 짚게 한 뒤 돌아가면서 엉덩이 부근을 발길질했다.

 

이들의 폭행은 경찰이 출동한 뒤에야 멈췄으며, 문제의 영상은 현재 삭제된 상태다.

 

당시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이들을 분리 조치한 뒤 폭력행위 등 처벌에 관한 법률상 공동폭행 혐의로 조사하고 있다.

 

가해 학생 중 일부는 “생일빵 벌칙으로 때렸다”는 취지의 진술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가해 학생들은 모두 만 14세 이상으로 촉법소년에 해당하지는 않는다.


오명유 온라인 뉴스 기자 ohmew@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예린 '사랑의 총알'
  • 예린 '사랑의 총알'
  • 김민주 '하트 포즈는 시크하게'
  • 아이린 '너무 사랑스러워'
  • 아이유 '사랑스러운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