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안철수, '대장동 문제'에 "인맥 총동원해서 바로 잡겠다"

관련이슈 선거

입력 : 2022-05-13 13:08:19 수정 : 2022-05-13 13:50:16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6ㆍ1 재·보궐선거 분당갑에 출마한 국민의힘 안철수 후보가 13일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대장동의 한 카페에서 열린 대장동 원주민과의 간담회에서 참석자들의 발언을 듣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경기 성남 분당갑 국회의원 보궐선거에 출마한 국민의힘 안철수 후보는 13일 '대장동 문제'에 대해 "제 인맥을 총동원해서 제대로 바로 잡겠다"고 밝혔다.

안 후보는 이날 오전 이재명 전 경기지사와 관련해 여러 의혹이 불거졌던 대장동을 방문해 원주민들과 간담회를 하고 고충을 들었다.

대장동은 지난 대선 과정에서 특혜 의혹으로 뜨거운 이슈가 됐던 곳이다.

안 후보는 간담회에서 "대장동 주민분들을 만나 뵌 게 오늘로써 세 번째"라며 "핵심적인 말씀들을 많이 해주셨는데 받아들여질 수 있게 하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애로사항을 들은 후 "오늘 해주신 말씀 중 첫 번째가 원주민이 제대로 토지 보상을 못 받았다는 것이고, 입주한 분들이 지나치게 큰 비용을 내셨다는 점, 또 하나는 세금도 내고 모든 것을 다했는데도 토지 등기가 되지 않아 여러 가지 제약들이 많다는 것이었다"고 지적했다.

이에 안 후보는 "성남시장에 출마한 (국민의힘) 신상진 후보가 제 대학 선배로 오래전부터 알고 지내는 사이고, 김은혜 경기지사 후보는 물론이고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인 원희룡 전 (제주)지사도 저와 친분이 가깝다"며 "이런 인맥을 총동원해서 제대로 바로 잡겠다"고 약속했다.

그러면서 "이런 부분들에 대한 해결이 시급이 필요하다"며 "이건 국민의 재산권 문제"라고 했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서지혜 '쇄골 여신'
  • 서지혜 '쇄골 여신'
  • 라잇썸 나영 '미소 천사'
  • 예린 '사랑의 총알'
  • 김민주 '하트 포즈는 시크하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