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美 금리 인상· 금융시장 불안에… 수도권 매매수급지수 한 주만에 하락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2-05-13 11:20:38 수정 : 2022-05-13 11:20:37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매수자 관망세
뉴스1

아파트 매물이 늘었지만 매수자들이 관망세를 보이면서 수도권의 매매수급지수가 다시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다주택자의 양도소득세 중과 한시 배제 조치가 최근 시행된 데다 최근 미국발(發) 금리 인상과 금융시장 불안에 대한 우려 등이 작용한 것으로 풀이된다.

 

13일 한국부동산원 조사에 따르면 이번주 수도권 매매수급지수는 91.7로 지난주(92.3)보다 0.6포인트 하락했다. 이에 비해 지방이 95.7로 지난주와 같았고, 지방 5대 광역시는 91.7로 0.2포인트 올랐다.

 

매매수급지수가 기준선인 100을 밑돌면 시장에 집을 사려는 사람보다 팔려는 사람이 더 많다는 것을 의미한다.

 

수도권의 매매수급지수는 서울·신도시 재건축 규제 완화에 대한 기대감으로 지난주에는 전주보다 상승한 바 있다. 그러나 10일 다주택자 양도세 중과 한시 배제 시행을 앞두고 매물이 늘어난 반면 최근 미국발(發) 금리 인상과 금융시장 불안에 대한 우려 등으로 매수자들이 일단 관망하는 태도를 보이면서 다시 지수가 하락한 것으로 풀이된다.

 

서울은 91.0으로 지난주(91.1)보다 소폭 하락했다. 서울 안에서는 종로·중구 등 도심권의 매수심리가 지난주 91.9에서 이번주 91.1로 하락폭(0.8포인트)이 가장 컸다. 경기도는 91.6으로 지난주(92.4)보다 0.8포인트 떨어졌다. 인천은 93.8로 1.2포인트 하락했다. 이에 따라 지난주 보합이던 경기도와 인천 아파트값은 이번주 다시 하락세로 반전됐다.

 

수도권 아파트 전세수급지수는 95.5로 지난주와 같은 수준을 유지했다. 서울은 지난주와 같은 94.7이었다. 경기도는 지난주 95.7에서 이번주 95.8로 소폭 상승했고, 인천은 95.0에서 93.8로 조금 떨어졌다.

 

지수가 아직 100을 넘지 않았지만 최근 지수 상승세가 지속되고 있어 향후 시장 불안에 대한 우려가 나오고 있다. 전문가들은 오는 8월부터 계약갱신청구권을 소진한 전월세 물건이 순차적으로 시장에 나오면서 신규 전세를 얻으려는 세입자들의 주거비 부담이 커질 수 있다고 예상하고 있다.

 

한국부동산원 조사 기준으로 올해 3월 서울 아파트의 평균 전셋값은 6억3294만2000원으로, 2년 전인 2020년 3월(4억6070만원)보다 평균 1억8300만원 가까이 상승했다.


우상규 기자 skwoo@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선미 '시선 사로잡는 헤어 컬러'
  • 선미 '시선 사로잡는 헤어 컬러'
  • 김향기 '따뜻한 눈빛'
  • 김태리 '순백의 여신'
  • 카드 전소민 '매력적인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