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아스날전 시즌 21호 득점 후 교체에 아쉬워한 손흥민 “실망스러웠지만 이해한다”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2-05-13 10:15:12 수정 : 2022-05-13 16:56:18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13일(한국시간) 영국 수도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펼쳐진 잉글랜드 프로축구 1부 프리미어리그(EPL) 아스널전 후반 27분 교체된 손흥민(오른쪽)과 안토니오 콘테 감독(왼쪽)이 얘기를 나누고 있다. 런던=AP연합

 

잉글랜드 프로축구 1부 프리미어리그(EPL) 2021~2022시즌을 맞아 득점왕 경쟁 중인 손흥민(30·토트넘 홋스퍼)이 아스날과의 홈경기에서 후반전에 교체된 데 대해 아쉽지만 이해한다는 반응을 보였다. 손흥민은 이날 리그 21호골을 터뜨려 선두 무함마드 살라흐(리버풀·22골)를 턱밑까지 추격했다.

 

토트넘(한국시간)은 13일 영국 수도 런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아스널과의 EPL 22라운드 순연 경기에 나서 해리 케인의 멀티 골과 손흥민의 쐐기골을 엮어 3-0으로 완승했다.

 

이 경기로 리그 5위를 유지한 토트넘(승점 65)은 4위 아스널(〃 66)을 1점 차로 따라붙었다. 4위 안에 들어야 내년 유럽축구연맹 챔피언스리그(UCL)에 진출할 수 있다.

 

이날도 손흥민은 팀의 승리를 이끌었다.

 

그는 전반전에 페널티킥을 얻어내고, 상대 수비수 롭 홀딩의 퇴장을 유도했다. 이어 후반전에는 팀의 세번째 득점을 만들기도 했다.

 

후반 27분 교체 지시를 받고 운동장 밖으로 나와 벤치로 향한 손흥민은 시즌 막바지 득점왕 경쟁을 의식한 듯 아쉬운 표정을 감추지 못했다. 안토니오 콘테 감독은 손흥민에게 달려가 안아주면서 기분을 풀어주기도 했다.

 

경기 후 손흥민은 “항상 경기에서 뛰고 싶다”면서도 “(교체를) 받아들여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15일 경기가 있어서 그런 것”이라고 덧붙였다.

 

아쉽다는 표정을 지은 데 대해서는 “화난 것은 아니고, 단지 실망스러웠다”며 “계속 뛰고 싶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도 “중요한 경기를 앞두고 준비가 돼야 하는 것도 맞다”며 “잘 회복해야 한다”고 부연했다.

 

콘테 감독도 “손흥민이 계속 뛰고 싶어 하는 건 안다”면서도 “하지만 나는 이번 경기만 생각할 수 없다”고 교체 이유를 밝혔다.

 

아울러 “손흥민은 에너지를 많이 쏟았고 휴식을 주기로 결정했다”며 “손흥민은 나와 일요일 경기에서 골을 넣기로 약속했다”고 전했다.


오명유 온라인 뉴스 기자 ohmew@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에스파, 패리스 힐튼 만났네…
  • 에스파, 패리스 힐튼 만났네…
  • 선미 '시선 사로잡는 헤어 컬러'
  • 김향기 '따뜻한 눈빛'
  • 김태리 '순백의 여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