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당구 여신’ 차유람, 국힘 당배지 달았다…“체육계·여성 목소리 대변”

입력 : 2022-05-13 11:13:30 수정 : 2022-05-13 11:13:3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13일 자필로 입당 원서 쓰고 '기호 2번 점퍼' 입고
차유람 "코로나 집합금지로 실내체육 생존 위협받아"
당구선수 차유람 선수(가운데)가 13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민의힘 중앙선거대책위원회 회의에 앞서 이준석 대표(왼쪽)와 권성동 원내대표와 입당원서를 들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차유람 당구 선수가 13일 국민의힘에 입당했다. 차 선수는 당 중앙선거대책위원회에 합류해 6·1 지방선거에서 문화체육계와 스타트업, 여성계 목소리를 대변할 예정이다.

 

차유람 선수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국민의힘 중앙선대위 회의에 참석해 자필로 입당 원서를 쓰고 당 배지를 가슴에 달았다. 이준석 대표와 권성동 원내대표는 꽃다발과 '기호 2번'이 적힌 당 유니폼을 선물했다.

 

차 선수는 "지난 20년 넘게 당구 선수로 활동하고 두 아이를 키우는 워킹맘이자, 작은 회사를 운영하는 입장에서 정부의 역할이 중요하다는 점을 느꼈다"며 입당을 결심한 배경을 밝혔다.

 

차 선수는 "코로나19와 정부의 집합금지 조치로 실내체육시설 관계자들은 생존을 위협받았다"며 "그런 모습을 현장에서 보면서 고난을 감당하는 문화체육인의 목소리를 누군가 대변해줬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참 많이 했다"고 했다.

 

그는 "아이를 키우는 엄마이자 여성의 목소리도, 스타트업 창업가의 목소리도 마찬가지"라며 "부족하지만 상처받은 문화체육인과 여성 사업가들을 대변하기 위해, 또 성공적인 정부에 보탬이 되기 위해 제 할 일을 찾아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차유람 선수는 국민의힘 선대위 특보로 활동한다.

 

이 대표는 "차 선수는 젊은 세대이고 전문성을 가진 문화체육인인 동시에 올바른 국가관을 가진 사람으로 인식된다"며 "문화체육계의 여러 현안을 다룰 수 있었으면 좋겠다"고 당부했다.

<뉴스1>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아이린 '너무 사랑스러워'
  • 아이린 '너무 사랑스러워'
  • 아이유 '사랑스러운 눈빛'
  • 한소희 '완벽한 미모'
  • 르세라핌 홍은채 '막내의 상큼 발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