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민주 김원이 보좌관 성폭행 사건 피해자 2차 가해…합의 종용·비난·겁박 의혹에 金 “죄송”

입력 : 2022-05-13 07:00:00 수정 : 2022-05-13 09:53:32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김 의원 "윤리감찰단 조사 받겠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김원이 의원(사진)의 전 보좌관이 지난 1월 동료 직원을 성폭행한 혐의로 피소된 사건과 관련, 피해자가 김 의원의 측근들로부터 합의를 종용받는 등 2차 가해에 시달리고 있다는 보도가 나왔다.

 

김 의원은 "막중한 책임감을 느낀다"며 사과하고, 2차 가해 중단을 위한 조치에 적극 협력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공교롭게도 이날은 민주당이 성 비위 의혹을 이유로 3선 중진인 박완주의원을 제명 조치한 날로, 잇따른 성 추문에 민주당 역시 곤혹스러운 상황에 처했다.

 

앞서 KBC 광주방송은 이날 김 의원 사건의 피해자인 A씨가 김 의원의 측근들로부터 합의 요청을 받았다고 보도했다.

 

이외에도 같은 의원실에서 일했던 여성 비서관으로부터도 "왜 피해사실을 알렸느냐"는 취지의 비난을 받았고, 다른 남성 비서관은 피해자를 돕기 위해 나선 증인을 겁박한 일까지 있었다고 보도했다.

 

피해자는 이 문제를 해결하고자 김 의원에게 연락했으나 김 의원은 별다른 조치를 취하지 않았다고 KBC는 전했다.

 

논란이 불거지자 김 의원은 SNS에 글을 올려 "피해자의 고통이 계속되고 있다. 막중한 책임감을 느낀다"며 "가해자와 당사자는 물론, 저의 대처를 포함한 문제까지 윤리감찰단의 조사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적극적으로 조사에 응할 것이며, 조사에 따른 합당한 조치를 취하겠다"며 "심려를 끼쳐 거듭 죄송하다"고 고개를 숙였다.


김현주 기자 hjk@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아이린 '너무 사랑스러워'
  • 아이린 '너무 사랑스러워'
  • 아이유 '사랑스러운 눈빛'
  • 한소희 '완벽한 미모'
  • 르세라핌 홍은채 '막내의 상큼 발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