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추경호 “금융시장 불안 대비 안전망 구축해야”

입력 : 2022-05-12 20:18:35 수정 : 2022-05-12 22:43:2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이창용, 역내 통화 자금지원제도 중요성 강조
아세안+3 재무·중앙은행총재회의
추경호(왼쪽)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과 이창용 한국은행 총재. 뉴시스·연합뉴스

추경호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아세안(ASEAN·동남아시아국가연합)3국(한·중·일) 재무장관·중앙은행총재 회의에서 글로벌 금융시장의 변동성 확대에 대비한 지역금융 안전망 구축을 제안했다.

 

추 부총리는 12일 화상으로 진행된 회의에서 “아세안+3 국가 간에도 실물·금융 연계성이 강화되는 가운데, 국제 금융시장 불안에 따른 역내 금융시장 변동성 확대에 대비해 치앙마이 이니셔티브 다자화(CMIM) 모의훈련 등 지역금융안전망을 촘촘히 구축해 나가야 한다”고 말했다.

 

유동성 위기에 대비하기 위한 다자간 통화스와프 체계인 CMIM은 총 2400억달러 규모로 조성됐고, 한국이 16%를 분담하고 있다.

 

추 부총리는 공급망 차질 등 경제 하방 위험과 관련해 회원국과 인식을 함께하면서 역내 공급망 위험을 완화하기 위해 ‘자유롭고 규칙에 기반을 둔 다자 무역시스템’을 통한 회원국 간 협력을 촉구했다.

 

이창용 한국은행 총재도 회의에 참석해 역내통화 자금지원제도 구축 및 지원금리 구조 개편 등의 중요성을 강조하는 한편 “CMIM 금리는 자금지원국의 외환보유액 기회비용을 고려하면서도 자금요청국의 접근 가능성을 저해하지 않는 수준으로 결정돼야 한다”고 밝혔다.

 

회원국들은 최근 경제동향과 관련해 백신 보급률 증가와 집중적인 방역 조치로 지난해 역내 경제가 약 6%의 강건한 성장률을 기록했고, 올해에는 경제회복세가 확대될 것으로 예상했다. 이와 함께 거시경제 안정과 재정의 장기 가능성 확보를 위해 노력하고 경제 회복을 위한 지원 정책을 당분간 유지해야 한다는 데 의견을 함께했다.

 

다음 회의는 내년 ADB 연차총회가 열리는 한국 인천에서 열리고, 인도네시아와 일본이 공동의장국을 맡는다.


김준영 기자, 세종=이희경 기자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김민주 '하트 포즈는 시크하게'
  • 김민주 '하트 포즈는 시크하게'
  • 아이린 '너무 사랑스러워'
  • 아이유 '사랑스러운 눈빛'
  • 한소희 '완벽한 미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