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北, 마스크 쓴 김정은 공개…'최대 비상방역체계' 전환 강조

입력 : 2022-05-12 17:11:44 수정 : 2022-05-12 17:11:43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12일 확진자 발생 사실 첫 공식 인정
김정은, '노마스크 기조' 유지 포기
김정은 북한 조선노동당 국무위원장이 12일 당중앙위원회 본부청사에서 열린 '북한 당 중앙위원회 제8기 제8차 정치국회의'에서 마스크를 벗고 있다. 조선중앙TV 캡처

마스크를 착용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모습이 12일 처음으로 북한 매체에 공개됐다.

 

이날 북한 매체는 지난 2019년 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가 시작된 이후 처음으로 확진자가 발생한 사실을 공식 발표하고, 이와 관련한 노동당 중앙위원회 정치국 회의가 개최됐다고 보도했다. 그러면서 김 위원장이 마스크를 착용한 채 회의장으로 입장하는 모습을 조선중앙TV를 통해 공개했다.

 

김 위원장은 덴탈 마스크로 추정되는 다소 얇아 보이는 푸른색 마스크를 착용한채 한 손에 서류를 들고 회의장에 들어왔다. 미리 회의장에 들어와 대기해 있던 간부들도 모두 마스크를 착용한 상태였다. 회의장 문 앞에서 김 위원장에게 문을 열어주는 현송월 당 부부장도 마스크를 쓰고 있었다.

 

김 위원장은 착석 후 발언을 시작하기 전 마스크를 벗어 책상 위에 올려놓은 채발언을 이어갔다가, 회의가 끝날 무렵 다시 마스크를 착용하고 회의장을 나갔다. 김 위원장이 공식석상에서 마스크를 쓴 모습이 관영매체에 노출된 건 처음이다. 북한이 그만큼 코로나19 관련 상황을 엄중하게 인식하고 있음을 보여준다.

 

지난달 25일 조선인민혁명군(항일 빨치산) 창설 90주년 열병식과 김일성 주석 생일(4월15일) 110주년 경축행사, 각종 기념사진 단체 촬영 때에도 김 위원장은 마스크를 벗고 있었다. 북한이 코로나19 사태 초반인 지난 2020년 1월 말부터 본격적으로 비상 방역 대책을 세우기 시작한 이후에도, 간부들과 주민들은 종종 마스크를 착용했지만 김 위원장만은 ‘확진자 제로’를 입증하려는 듯 각종 회의 석상과 행사에서 ‘노마스크’ 기조를 유지해왔다.

북한 조선중앙통신이 제공한 사진에 12일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평양에서 열린 조선노동당 중앙위원회 제8기 제8차 정치국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AP뉴시스

하지만 이날 북한이 코로나19 확진자 발생 사실을 처음으로 공식 인정하며 국가방역체계를 ‘최대 비상방역체계’로 전환, 경각심을 일깨우는 차원에서 최고지도자의 마스크 착용 모습을 공개한 것으로 보인다. 북한은 이날 오전 당 정치국 회의 개최 사실과 함께 “2020년 2월부터 오늘에 이르는 2년 3개월에 걸쳐 굳건히 지켜온 우리의 비상방역전선에 파공이 생기는 국가 최중대 비상사건이 발생했다”고 밝히며 코로나19 확진자 발생 사실을 처음으로 인정했다.


조성민 기자 josungmin@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예린 '사랑의 총알'
  • 예린 '사랑의 총알'
  • 김민주 '하트 포즈는 시크하게'
  • 아이린 '너무 사랑스러워'
  • 아이유 '사랑스러운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