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마스크 쓴' 김정은 첫 공개…확진자 발생에 '노마스크' 포기

입력 : 2022-05-12 16:26:53 수정 : 2022-05-12 16:49:51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회의장 걸린 시계 '새벽 2시'…새벽 회의 진행 후 당일 오전 보도한 듯
북한 조선중앙TV는 12일 노동당 중앙위원회 본부청사에서 코로나 확진자 발생과 관련해 열린 노동당 제8기 제8차 정치국 회의에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마스크를 착용한 모습을 공개했다. 조선중앙TV 화면 캡처

마스크를 착용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모습이 12일 처음으로 북한 매체에 공개됐다.

이날 북한 매체는 지난 2019년 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가 시작된 이후 처음으로 확진자가 발생한 사실을 공식 발표하고, 이와 관련한 노동당 중앙위원회 정치국 회의가 개최됐다고 보도했다.

그러면서 김 위원장이 마스크를 착용한 채 회의장으로 입장하는 모습을 조선중앙TV를 통해 공개했다.

김 위원장은 덴탈 마스크로 추정되는 다소 얇아 보이는 푸른색 마스크를 착용한 채 한 손에는 서류를 들고 회의장에 들어왔다.

미리 회의장에 들어와 대기해 있던 간부들도 모두 마스크를 착용한 상태였다. 회의장 문 앞에서 김 위원장에게 문을 열어주는 현송월 당 부부장도 마스크를 쓰고 있었다.

김 위원장은 착석 후 발언을 시작하기 전 마스크를 벗어 책상 위에 올려놓은 채 발언을 이어갔다가, 회의가 끝날 무렵 다시 마스크를 착용하고 회의장을 나갔다.

북한 당 중앙위원회 제8기 제8차 정치국회의가 12일 당 중앙위원회 본부청사에서 소집됐다고 조선중앙통신이 보도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발생 문제를 논의하는 이 자리에서 김정은 국무위원장 앞에 마스크(빨간 동그라미)가 놓여 있다. 평양=조선중앙통신·연합뉴스

김 위원장이 공식석상에서 마스크를 쓴 모습이 관영매체에 노출된 건 처음이다. 북한이 그만큼 코로나19 관련 상황을 엄중하게 인식하고 있음을 보여준다.

지난달 25일 조선인민혁명군(항일 빨치산) 창설 90주년 열병식과 김일성 주석 생일(4월 15일) 110주년 경축행사, 각종 기념사진 단체 촬영 때에도 김 위원장은 마스크를 벗고 있었다.

더 거슬러 올라가 북한이 코로나19 사태 초반인 지난 2020년 1월 말부터 본격적으로 비상 방역 대책을 세우기 시작한 이후에도, 간부들과 주민들은 종종 마스크를 착용했지만 김 위원장만은 '확진자 제로'를 입증하기라도 하듯 각종 회의 석상과 행사에서 '노마스크' 기조를 유지해왔다.

하지만 이날 북한이 코로나19 확진자 발생 사실을 처음으로 공식 인정하며 국가방역체계를 '최대 비상방역체계'로 전환, 경각심을 일깨우는 차원에서 최고지도자의 마스크 착용 모습을 공개한 것으로 보인다.

한편, 이날 정치국 회의 개최 시각도 눈길을 끌었다.

TV 속 회의장 장면을 살펴보면 김 위원장이 회의장에 들어올 때 벽면에 걸린 시계가 새벽 2시를 향하고 있어, 북한이 이날 새벽에 관련 회의를 개최하고 당일 오전 시급하게 관련 소식을 전한 것으로 추정된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김민주 '하트 포즈는 시크하게'
  • 김민주 '하트 포즈는 시크하게'
  • 아이린 '너무 사랑스러워'
  • 아이유 '사랑스러운 눈빛'
  • 한소희 '완벽한 미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