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김건희 앞 입 가리고 웃은 윤호중에… 손혜원 “대통령실에 연출당한 진짜 바보?”

입력 : 2022-05-12 22:00:00 수정 : 2022-05-12 15:55:33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사진 출처가 ‘대통령실’이다. 작정하고 찍었고 작정하고 배포했다는 뜻”
김건희 여사(왼쪽)와 환담 중 밝게 웃고 있는 윤호중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장. 대통령실 제공

 

윤석열 대통령 취임식날 기념 만찬에서 윤 대통령의 배우자 김건희 여사와 환담을 나누며 활짝 웃는 모습이 포착돼 논란이 인 윤호중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장을 향해 손혜원 전 열린민주당 의원은 “진짜 바보인가?”라며 힐난했다.

 

손 전 의원은 12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윤호중은 대통령실 ‘순간포착’의 희생자인가? 대통령실 사진에 연출당한 진짜 바보인가”라고 적으며 궁금증을 드러냈다.

 

그는 관련 기사를 공유한 뒤 “이 사진 아래 사진출처를 보니… ‘대통령실’”이라며 “작정하고 찍었고 작정하고 배포했다는 뜻”이라고 추측했다.

 

손혜원 전 열린민주당 의원. 연합뉴스

 

앞서 대통령실은 지난 10일 서울 중구 신라호텔 영빈관에서 진행된 윤 대통령 취임 기념 축하연에서 김 여사와 윤 위원장이 마주보며 대화를 나누는 장면을 포착한 사진을 공개했다.

 

해당 사진을 본 일부 민주당 지지자들은 “지금 저렇게 웃을 때냐”라며 윤 위원장을 질타했다. 지난 대선에서 패배한 지 얼마 되지도 않은 시점인데 한창 반성해도 모자랄 민주당 지도부가 활짝 웃고 있는 모습에 불편한 기색을 드러낸 것이다.

 

논란에 윤 위원장 측은 “당원들 마음은 이해한다”면서도 “외빈 초청 만찬 자리에서 얼굴을 붉히고 있을 수는 없고, 내내 웃고 있던 것도 아닌데 그 순간이 포착된 것일 뿐”이라고 해명했다.

 


현화영 기자 hhy@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김민주 '하트 포즈는 시크하게'
  • 김민주 '하트 포즈는 시크하게'
  • 아이린 '너무 사랑스러워'
  • 아이유 '사랑스러운 눈빛'
  • 한소희 '완벽한 미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