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김은혜, 강용석과 단일화 여부에 “경기도민 뜻에 따를 것”

입력 : 2022-05-12 13:41:21 수정 : 2022-05-12 14:31:1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김은혜 국민의힘 경기도지사 후보가 12일 오전 경기도 수원시 영통구 경기도선거관리위원회에서 후보자 등록을 하고 있다. 수원=뉴시스

 

경기도지사 지방선거 김은혜 국민의힘 후보가 강용석 무소속 후보와의 단일화 가능성에 대해 “경기도민 분들께서 맞다고 생각하시는 그 시선을 따라갈 것”이라고 언급했다.

 

12일 김 후보는 이날 아침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제가 예전에 단일화 질문이 나왔을 때 유권자분들에게 ‘저의 유불리만을 따지는 것은 도의가 아니다’고 말한 바 있는데 이는 상대 후보를 존중하지 않아서가 아니라 좋은 정책과 비전을 보여주실 것이라고 생각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아울러 김 후보는 “경기도민들의 시선을 말한 것은 누가 경기도를 위해 더 많이 준비했고 더 잘 살 수 있게 하는 후보냐는 취지다. 제가 최선을 다하겠다”고 다짐했다.

 

김 후보는 강 후보가 ‘김 후보가 양보하라’고 한 것에 대해선 “좋은 승부를 기대하겠다. 상대를 존중하면서 나가겠다는 말씀을 드린다”고 말했다.

 

김 후보는 또 인천 계양을 국회의원 보궐선거에 출마한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전 경기지사와 자신의 상대 후보인 김동연 후보가 함께 나선 것이 불리하게 작용할 가능성에 대해선 “이 전 지사가 합류한 것은 역효과일 것이라 본다. 김동연 후보의 말이 바뀌기 때문”이라며 “김동연 후보는 대선 당시 대장동이 부동산 투기라고 했었는데 최근에는 ‘단군 이래 최대치적’이라는 팻말을 들었다. 무엇이 진짜 김동연이냐고 물었더니 김동연 후보가 ‘둘다 접니다’고 했다. 본인 말을 본인이 부인해야 하는 ‘동적동’ 상황”이라고 비판했다.

 

김 후보는 “김동연 후보는 과거 이 전 지사의 기본 소득에 ‘철학을 모르겠다’고 말한 바 있고, 재정을 모르는 사람이라고 이 전 지사를 강력히 규탄했던 사람이다. 그런데 이제는 기본 소득을 계승하고 확대 발전하겠다고 했다. 시너지가 나면 그게 더 이상한 상황”이라고 했다.


양다훈 기자 yangbs@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예린 '사랑의 총알'
  • 예린 '사랑의 총알'
  • 김민주 '하트 포즈는 시크하게'
  • 아이린 '너무 사랑스러워'
  • 아이유 '사랑스러운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