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尹 대통령, '1기 내각' 절반가량 마무리… 딜레마는 '한덕수'

입력 : 2022-05-12 12:42:54 수정 : 2022-05-12 14:23:21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윤석열 대통령이 '1기 내각' 절반가량 임명을 마무리했다.

국회 인사청문보고서가 채택됐거나 현안이 시급한 부처 수장부터 채워가는 방식이다.

윤 대통령이 12일 박진 외교부·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을 임명하면서 기획재정부·과학기술정보통신·국방부·환경부·고용노동부·농림축산식품부·해양수산부까지 9개 부처 장관이 임명장을 받게 됐다.

이날 청문보고서가 채택된 이창양 산업통상자원부·이영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임명도 곧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18개 부처 장관의 과반을 채우게 되는 셈이다. 대통령 취임 사흘째인 점을 고려하면 초반 속도전으로 평가된다.

이명박 정부는 17일 만에, 박근혜 정부는 51일 만에 내각 구성을 완료했다. 문재인 정부에서는 1기 내각 완성까지 무려 195일이 걸렸다. 3명의 장관 후보자가 낙마한 영향이 컸다.

윤석열 대통령이 12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로 출근하고 있다.

윤 대통령측은 '추경'이라는 민생 이슈를 비중있게 고려했다는 입장이다.

이날 오후 추경편성을 위한 임시 국무회의를 앞두고 개의 조건(국무위원 11명)을 최대한 맞추려고 했다는 것이다. 대통령까지 포함해 새 정부 국무위원이 10명으로 늘면서 전임 정부에서 임명된 장관 1명만 참석하면 국무회의가 가능해졌다.

전임 정부 국무위원을 아예 배제하는 무리수를 두지 않는 선에서 임명을 강행했다는 뜻이다.

다음주 한미정상회담, 6·1지방선거를 각각 다루는 부처 수장이라는 점에서도 임명이 불가피했다는 게 대통령실 설명이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중요한 것은 국정이 공백 없이 이어지는 것"이라면서 "지금 경제도 어렵고 한미정상회담도 가까이 다가왔고 (지방)선거도 코앞이고 여러 할 일이 많이 있다. 그걸 위해 국무회의를 어떤 형태로든 열어야겠다고 생각하고 있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다만 장관 후보자의 후속 임명에는 시일이 걸리지 않겠느냐는 관측이 나온다.

지금까지 민주당의 거부감이 덜한 것으로 판단되는 후보자들을 우선 임명했다면, 남은 후보자들에 대해선 정무적 부담이 커질 수밖에 없다는 것이다.

 

민주당이 각각 자녀 편입 의혹과 개발 특혜 의혹을 거론하며 고발을 벼르고 있는 정호영 보건복지부·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자는 임명 대상에 포함되지 않았다. 박보균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후보자도 이날 임명되지 않았다.

한덕수 국무총리 후보자 인준이 갈림길에 놓인 국회 상황도 부담스러운 대목이다.

전임 김부겸 총리가 물러나면서 현재 총리는 공석이 됐다. 추경호 경제부총리가 총리대행 역할을 하고 있지만, 총리 없이 1기 내각의 정상 출범을 기대하기는 어렵다는 점에서 가장 시급한 현안으로 꼽힌다.

여야는 전날에도 한 총리 후보자의 국회 인준을 위한 본회의 일정 등을 협의했지만 합의에 이르지 못했다.

인사청문회를 거쳤지만 여야 이견으로 청문보고서 채택이 무산된 한동훈 법무부장관 후보자도 뇌관이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김민주 '하트 포즈는 시크하게'
  • 김민주 '하트 포즈는 시크하게'
  • 아이린 '너무 사랑스러워'
  • 아이유 '사랑스러운 눈빛'
  • 한소희 '완벽한 미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