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박형준 부산시장 출사표… “다시 태어나도 살고 싶은 부산을 만들 것”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 선거

입력 : 2022-05-12 11:13:06 수정 : 2022-05-12 11:13:0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박형준 국민의힘 부산시장 후보가 12일 부산시장 선거 공식 출마를 선언하고 있다. 박형준 선거사무소 제공

이번 6·1지방선거에서 다른 지역에 비해 상대적으로 밋밋한 부산시장 선거가 후보 등록을 시작으로 본격적인 대결 모드로 진입한다.

 

일찌감치 예비후보 등록을 마치고 본선 대결을 준비 중인 변성완 더불어민주당 후보에 이어, 박형준 부산시장이 후보 등록 첫날 출마선언문을 발표하며 선거전에 돌입했다.

 

국민의힘 박형준 후보는 12일 오전 부산시선거관리위원회에 후보 등록을 하고, 시의회 브리핑룸에서 재선 도전 출마를 공식 선언했다.

 

박 후보는 “지난 1년을 4년 같이 일하며 자신감을 얻었다”며 “부산에는 ‘노인’과 ‘바다’밖에 보이지 않는다는 탄식이 희망의 선율로 바뀌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윤석열 정부 인수위에서 가덕도 신공항 조기착공과 2030부산세계박람회 유치 등 부산이 간절히 원하는 숙원들이 대부분 국정과제로 채택됐다”며 “부산을 글로벌 허브도시로 만들어 다시 태어나도 살고 싶은 도시를 만들겠다”고 했다.

 

박 후보는 부산을 ‘다시 태어나도 살고 싶은 도시’로 만드는 것을 목표로 정하고 △공동체가 살아있는 도시 △교육도시 △문화관광 매력도시 △탄소 중립형 도시를 만든다는 계획이다.

 

그는 “사람들이 살고 싶은 도시를 만들기 위해서는 기업유치와 대규모 투자가 선행돼야 한다”며 “지난 한 해 3조7000억원 규모의 기업유치와 투자를 실현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더 많은 투자와 기업을 유치하기 위해선 인재양성과 공급이 필요하다”며 “맞춤형 인재양성 위해 지산학 협력을 추진하고, 올해부터 2000명의 디지털 인재양성과 게임산업의 하버드로 불리는 디지펜 공과대학 아시아 분교를 유치한다”고 강조했다.

 

박 후보는 “아직 일에 목이 마르다. 지난 1년간 보여준 리더십을 바탕으로 혁신적인 민주적 리더십이 부산을 얼마나 바꿀 수 있는지 꼭 입증해 보이겠다”며 재선 출마의 각오를 다졌다.

 

한편 출마선언을 마친 박 후보는 동래구 충렬사를 참배한 후, 곧바로 동래시장을 방문해 첫 번째 선거운동에 나선다.


부산=오성택 기자 fivestar@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예린 '사랑의 총알'
  • 예린 '사랑의 총알'
  • 김민주 '하트 포즈는 시크하게'
  • 아이린 '너무 사랑스러워'
  • 아이유 '사랑스러운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