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동성애는 정신병” 사과한 김성회 “치료는 가능해”

입력 : 2022-05-12 09:41:32 수정 : 2022-05-12 09:41:31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내로남불 586세력과 종북주사파에 대해 지속적으로 비판해왔던 것에 대한 앙갚음이라는 생각”
위안부 피해 배상금을 ‘밀린 화대’라고 한 발언엔 “언쟁하며 댓글로 대꾸한 게 문제가 된 듯”
“흡연자가 금연 치료 받듯이 일정한 치료에 의해 바뀔 수 있다고 생각한다”
김성회 대통령실 종교다문화비서관. 연합뉴스

 

김성회 대통령실 종교다문화비서관이 과거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들을 위해) 밀린 화대라도 받아내란 말이냐”, “동성애는 정신병의 일종” 등 차별·혐오적 발언을 일삼았다는 논란에 사과했다. 그런데 이 사과마저 논란에 휩싸였다.

 

김 비서관은 지난 11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우선 “그동안 제가 내로남불 586세력과 종북주사파에 대해 지속적으로 비판을 해왔던 것에 대한 앙갚음이라는 생각이 든다”라며 불쾌감을 드러냈다.

 

이어 “그럼에도 몇 가진 해명하거나 사과하고 넘어가야 할 것 같아 페북 포스팅을 올린다”고 했다.

 

그는 위안부 피해 배상금을 ‘밀린 화대’라고 표현한 데 대해선 “지나친 발언이었다고 생각한다. 그렇기에 깨끗이 사과드린다”고 했다.

 

그는 “박근혜 정부 때 진행된 한·일 정부 간 위안부 문제에 합의하면서 포괄적 사과와 배상이 이뤄진 것을 트집 잡고 개인 보상을 집요하게 요구하는 누군가와 언쟁하면서 댓글로 대꾸한 것이 문제가 된 듯하다”고 해명했다.

 

김성회 대통령실 종교다문화비서관 페이스북 일부 갈무리.

 

김 비서관은 ‘동성애는 정신병’이라고 한 발언에 관해선 “개인들의 다양한 성적 취향에 대해 존중한다”면서도 “하지만 저 개인적으로는 동성애를 반대한다”고 했다.

 

그는 “선천적인 동성애 성향을 갖고 있는 사람도 있지만 많은 경우가 후천적인 버릇이나 습관을 착각한 사람들”이라면서 “흡연자가 금연 치료를 받듯이 일정한 치료에 의해 바뀔 수 있다고 생각한다. 그런 차원에서 나온 발언이었던 것 같다”고 설명했다.

 

김 비서관은 “그럼에도 개인의 성적취향에 대한 혐오발언의 성격이 있었다는 것을 인정하며, 이에 대해 사과드린다”고 했다.

 

한편 박지현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장은 이날 비대위 회의에서 “동성애는 정신병이라 하고 위안부 피해자 피해보상금을 밀린 화대라고 비하한 김 비서관 등이 반지성주의의 대표 주자들”이라며 “(윤석열 대통령이) 반지성주의를 비판하려면 이들을 모두 정리하시라”고 일갈했다.

 

배진교 정의당 상임선대위원장도 이날 보도자료를 내고 김 비서관을 ‘폭탄·혐오 발언 제조기’라고 비난하며 정부에 그를 즉각 해임할 것을 촉구했다.

 

배 위원장은 “다시 언급하기도 저급한 수준의 김성회 비서관의 지난 발언들에 분노를 넘어 참담함을 느낀다”고도 했다.

 


현화영 기자 hhy@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김민주 '하트 포즈는 시크하게'
  • 김민주 '하트 포즈는 시크하게'
  • 아이린 '너무 사랑스러워'
  • 아이유 '사랑스러운 눈빛'
  • 한소희 '완벽한 미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