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빚진 것 없는 尹대통령, 초심 잃지 말고 중장기 계획 세우라”

, 세계뉴스룸 , 윤석열 시대

입력 : 2022-05-12 06:00:00 수정 : 2022-05-13 11:36:28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새 정부에 바란다② 김형오 前국회의장

대통령 단임제 탓 5년마다 정책 파기돼
‘임기 내 뭔가 보여주려는 욕심’이 원인
“尹대통령, 정치적 빚 없는 게 최대장점
나라를 위한 ‘백년대계’ 만들기 나서야”

“文 전 대통령, 자기 편 위한 정치했다
야당 인사까지 망라해 인사 폭 넓혀야
민주당에 싸움걸면 발목 더 붙잡을 것
오직 국민을 중심에 놓고 통합이뤄야”
제18대 전반기 국회의장을 지낸 김형오 전 의장은 11일 세계일보와 전화 인터뷰에서 윤석열 대통령과 새 정부에 “초심을 잃지 말고 ‘인사’와 ‘소통’에 힘쓰면서 국정의 중장기 청사진을 그려야 한다”고 당부했다. 사진은 김 전 의장이 2018년 7월9일 당시 서울 마포구 개인 연구실에서 세계일보와 인터뷰를 하고 있는 모습. 서상배 선임기자

여권 원로인 김형오 전 국회의장은 11일 임기 이틀째를 맞은 윤석열 대통령에게 “당장은 인기를 얻지 못하더라도 중장기적인 국정 계획과 목표, 청사진을 제시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김 전 의장은 이날 세계일보와 전화 인터뷰에서 “그동안 대통령 단임제를 유지해 온 결과 5년마다 정권이 바뀌는 정도가 아니라 모든 정책이 싹 바뀌었다. 중장기 계획을 잃어버린 나라, 비전이 없는 나라가 돼 버렸다”고 지적하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우리나라의 국가 경쟁력과 성장 동력이 떨어지고 국민들이, 특히 청년들이 꿈을 잃어버리는 결과가 오게 된 것은 단임 대통령들의 ‘5년 내에 뭔가 보여줘야 한다’는 무리한 욕심 때문”이라고 덧붙였다.

윤 대통령에게 이런 당부를 한 이유로 김 전 의장은 “정치적으로 빚진 게 하나도 없는 정치 신인이고 오직 국민의 부름에 의해 대통령이 됐다”는 점을 들었다. 그는 또 “(역대 대통령들과 비교했을 때 여론조사 지지율상) 인기가 높은 대통령도 아니고, 아슬아슬한 표차로 당선됐기 때문에 오히려 당장의 인기에 연연하지 않을 수 있는 조건이 갖춰졌다”고 말했다. 김 전 의장은 “역대 대통령들은 다 자기 임기 안에 뭔가를 남기려 하다가 실패했다”고 했다.

다만 김 전 의장은 윤 대통령이 인사를 조금 더 신중하게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윤 대통령의 리더십을 평가하기에는 아직 이르지만 인사를 지금보다는 더 신중히 할 필요가 있다”며 “조금 더 문호를 개방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김 전 의장은 “문재인 전 대통령이 실패했다고 욕을 먹는 건 자기 편만 위한 정치를 했기 때문”이라며 “중장기 계획을 세우는 건 정치색이 없는 사람들과 각계 전문가들, 지역·성별로 다양한 사람들, 야당 인사까지 다 망라해서 해야 할 일”이라고 역설했다. 그렇게 인사를 해야 성공한 대통령이 될 수 있다는 조언이다.

더불어민주당을 비롯한 야권에서 윤 대통령이 정호영 보건복지부 장관 후보자를 비롯한 초대 내각 인선을 밀어붙이는 등 ‘불통의 리더십’이란 비판을 쏟아내고 있는 것을 두고 김 전 의장은 “그건 서로 간 신뢰의 결핍에서 나오는 것”이라며 “(윤 대통령이) 정 후보자를 내쳤을 때 민주당이 내각 구성에 협조할 것 같으면 벌써 그렇게 했지 않겠느냐. 계속해서 정부·여당을 흔들려는 게 분명하다고 윤 대통령은 판단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민주당은 정 후보자가 낙마해도 다른 사람, 가령 한동훈 법무부 장관 후보자를 내치려 할 것이고 그러면 도미노 현상이 일어나 걷잡을 수 없게 된다”며 “여야 양쪽 다 신뢰할 수 있는, 중간에 메신저 역할을 할 사람이 없어서 그런 건데, 그래서 인사를 잘해야 한다는 것”이라고 했다.”

극단적인 여소야대 상황의 해법과 관련해 김 전 의장은 “지금은 야당한테 ‘잘한다, 잘못한다’고 얘기해 봐야 듣지 않는다”며 “민주당은 공격이 들어오면 들어올수록 더 발목을 붙잡고 공격을 더 강하게 할 수 있는 의석수와 조직을 갖고 있기 때문에 싸움을 걸려고 하면 안 된다”고 조언했다. 이어 “민주당을 상대로 정치하는 게 아니라 오직 국민을 중심에 놓고 대한민국이 나아가야 할 방향에 대해 진중한 자세로 임해야 한다”며 “국민의 신뢰와 지지를 확보하는 게 중요하지, 민주당에 이기고 지는 것은 전혀 중요하지 않다”고 전했다.

김 전 의장은 윤 대통령에 대한 또 다른 당부 사항으로 적극적인 ‘소통’을 통한 국민통합을 언급했다. 그는 “문재인정부에서 국론이 반으로 갈라지고, 갈등의 골이 깊어졌는데 이 때문에 윤 대통령의 국정 제1의 과제는 국민통합이 됐다”며 “윤 대통령이 누구를 찾아가고, 이야기를 경청하고 이런 건 잘 하지 않느냐. 그걸 적극적으로 하는 게 국민과의 소통”이라고 말했다.

인터뷰 말미에 윤 대통령에게 꼭 해주고 싶은 이야기가 있냐고 물었다. 김 전 의장은 “윤 대통령은 누구보다 사심이 없는 사람”이라며 “누구에게 빚진 것도 없고 얽매인 것도 없는 상황이니 초심을 잃지 말고, 군림하려 하지 말고, 국정을 잘 이끌어 가면 될 것”이라고 당부했다.


김주영 기자 bueno@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김민주 '하트 포즈는 시크하게'
  • 김민주 '하트 포즈는 시크하게'
  • 아이린 '너무 사랑스러워'
  • 아이유 '사랑스러운 눈빛'
  • 한소희 '완벽한 미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