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李 인천 출마는 방탄용”… 국민의힘 ‘反이재명’ 선거 모드

, 선거

입력 : 2022-05-11 18:31:33 수정 : 2022-05-11 18:57:37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보선 후보자 라인업 최종 확정
7곳 중 최소 5곳 ‘금배지’ 목표
하반기 정국 주도권 확보 전략
일각선 야권 결집 역효과 우려
6·1 보궐선거 성남 분당갑에 출마한 국민의힘 안철수 후보(가운데)가 11일 경기 성남시 분당구의 한 아파트를 방문해 주민들과 단지를 살펴보고 있다.
성남=뉴스1

국민의힘이 11일 6·1 지방선거와 함께 치러지는 7곳의 국회의원 보궐선거 후보자 ‘라인업’을 최종 확정하고, ‘반(反)이재명’ 선거전에 본격 돌입했다. 국민의힘은 ‘미니 총선’으로 불리는 이번 보선에서 압도적인 승리를 거둬 국회 하반기 주도권 확보의 지렛대로 삼겠다는 계획이다. 다만 당내에선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상임고문을 겨냥해 지나친 대립각을 세울 경우 야권 지지층이 결집하는 역효과가 일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온다.

국민의힘 권성동 원내대표는 이날 지방선거 중앙선대위원회의에서 “이 고문의 출마 선언은 한마디로 검찰 수사로부터의 도망”이라며 “당선될 경우 불체포 특권을 포기하라”고 직격했다. 권 원내대표는 이 고문을 둘러싼 경기도 법인카드 유용 의혹, 성남FC 후원금 의혹 등을 거론하며 “(경찰의) 압수수색 영장에는 피의자 이재명이 적시돼 있다고 한다. 단군 이래 최대 부동산 개발 비리인 대장동 원주민들은 이 고문을 배임 혐의로 검찰에 고발했다”고 지적했다.

권 원내대표는 “민주당이 18일 만에 ‘검수완박’(검찰 수사권 완전 박탈) 악법을 처리한 결정적 이유도 여기에 있다. 하지만 민주당 의도와 달리 이 고문 의혹을 검찰이 계속 수사할 수 있게 되자 내세운 플랜B가 바로 인천 도망”이라고 주장했다.

이 고문의 보선 출마를 국회의원의 불체포 특권을 노린 ‘방탄용 출마’라고 규정하며 여론전을 편 것이다. 반이재명 정서에 호소해 6·1 지방선거와 보선이 치러지는 지역구 전체에 대한 지지층 결집을 꾀하고 있는 것으로 풀이된다. 이준석 대표도 이날 라디오방송에서 이 고문의 인천 계양을 출마에 대해 “본인이 최대 치적이라고 항상 홍보했던 대장동이 포함된 성남 분당갑이 (선거구로) 나왔으면 거기 안 나가는 게 이상한 것”이라며 “명분이 없다”고 비판했다.

국민의힘은 총 7곳 지역에서 치러지는 이번 보선에서 최소 5곳 이상에서 승리하는 것을 목표로 삼고 있다. 국민의힘 의원의 지선 출마로 공석이 된 4곳에 더해 강원 원주갑에서 승리를 거머쥐겠다는 것이다. 이를 통해 하반기 국회에서 ‘여소야대’ 상황에 맞서 주도권을 행사할 수 있는 분위기를 만들어 윤석열정부를 뒷받침하겠다는 계획이다.

그러나 당 일각에선 이 고문을 겨냥한 선거전이 이 고문의 정계 복귀의 명분을 만들며 되레 야당 지지층을 결집시키는 역효과로 이어질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온다. 당 관계자는 통화에서 “우리 지지자들도 결집시킬 수 있고, 지적하지 않을 수 없는 사안”이라면서도 “모든 메시지에는 양면성이 있다”고 했다.

국민의힘은 이날 제주을 여론조사 경선 결과를 발표하며 최종 후보를 확정하고 7곳 보선 지역구에 대한 공천을 마무리했다.

한편,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12∼13일 이틀 동안 제8회 전국동시지방선거 및 국회의원 보궐선거의 후보자 등록 신청을 받는다고 이날 밝혔다.


김병관 기자 gwan2@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예린 '사랑의 총알'
  • 예린 '사랑의 총알'
  • 김민주 '하트 포즈는 시크하게'
  • 아이린 '너무 사랑스러워'
  • 아이유 '사랑스러운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