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기시다, 숄츠에 獨 ‘소녀상’ 철거 요청”

입력 : 2022-05-11 21:00:00 수정 : 2022-05-11 18:32:4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日언론 “긍정적 반응은 못 얻어… 총리가 직접 요청한 건 이례적”

기시다 후미오(岸田文雄·왼쪽) 일본 총리가 지난달 28일 방일한 올라프 숄츠 독일 총리와의 정상회담에서 독일 베를린 미테구에 설치된 평화의 소녀상을 철거해 달라고 요청했으나 긍정적인 반응은 얻지 못했다고 극우 성향의 산케이신문이 11일 보도했다.

신문은 “기시다 총리가 ‘위안부상(평화의 소녀상을 지칭)이 계속 설치된 것은 유감이다. 일본의 입장과는 전혀 다르다’고 말하며 철거 협조를 요청했다”고 밝혔다. 이어 “총리가 위안부상 철거를 직접 요청한 것은 이례적”이라며 “정부 관계자는 ‘이제까지 여러 경로로 철거를 요구했지만 총리가 전달하면 강한 메시지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고 전했다.

신문은 이런 요청이 “유럽의 주요국인 독일에 위안부상이 존치될 경우 ‘조작된 역사’가 뿌리내릴 수 있다는 위기감에서 비롯됐다”면서도 “철거하기는 어려운 실정”이라고 분석했다. 이어 “기시다 총리의 요구에 숄츠 총리는 탐탁지 않은 반응을 보였다”며 “위안부상은 미테구 관할이라 (중앙)정부가 개입할 여지가 적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미테구 의회는 인권 등을 중시하는 좌파 세력이 다수를 차지하고 있어 위안부상 설치를 주도한 코리아협의회가 로비를 하기 쉬운 상황”이라고 주장했다.

베를린 소녀상은 재독 시민사회단체 코리아협의회, 베를린일본여성모임 등이 힘을 합쳐 2020년 베를린시 미테구 모아비트 지역 비르켄가에 설치했다.


도쿄=강구열 특파원 river910@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예린 '사랑의 총알'
  • 예린 '사랑의 총알'
  • 김민주 '하트 포즈는 시크하게'
  • 아이린 '너무 사랑스러워'
  • 아이유 '사랑스러운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