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선우은숙 며느리’ 최선정 “이러지 말아 주세요” 호소…무슨 일?

입력 : 2022-05-11 22:23:24 수정 : 2022-05-11 22:23:24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최선정. 인스타그램 캡처

배우 선우은숙 며느리 최선정이 근황을 전했다.

 

최선정은 11일 인스타그램에 "정말 이러지 말아 주세요 ㅠㅠ 흑"이라는 글과 함께 DM(다이렉트 메시지) 사진을 올렸다.

 

한 네티즌은 최선정에게 "침대 저한테 기부하세요. 다른 데는 돈으로도 기부하면서 이정도도 못주진 않겠죠. 어차피 선정 씨는 쓰지도 않고 버릴 쓰레긴데 생색 낼 필요 없지 않나요"라고 했다.

 

최선정은 "이런 분들은 극소수이고 그렇지 않은 분들이 훨씬 많으니 저는 괜찮습니다"라면서도 "보내시는 분은 한 명이지만 이런 메시지를 받는 저는 한번만 겪는 일들이 아니라는 걸 한번만 생각해봐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라고 했다.

 

그러면서 "가끔은 감정이 먼저 올라와 대수롭지 않게 넘기기 어려운 날이 있습니다"라며 "아마 제 마음의 문제겠지요. 말 한 마디도 서로 따뜻하게 주고받는다면 더 살기 좋은 사회가 되지 않을까요"라고 했다.

 

미스 춘향 출신인 최선정은 지난 2018년 배우 이영하, 선우은숙의 아들이자 배우로 활동했던 이상원과 결혼해 슬하에 1남 1녀를 두고 있다.

<뉴시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예린 '사랑의 총알'
  • 예린 '사랑의 총알'
  • 김민주 '하트 포즈는 시크하게'
  • 아이린 '너무 사랑스러워'
  • 아이유 '사랑스러운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