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대한상의, 일한의원연맹과 회동… 한일 경협 활성화 물꼬 트일까

입력 : 2022-05-12 01:00:00 수정 : 2022-05-11 15:36:4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최태원 대한상의 회장과 정진석 국회 부의장이 일한의원연맹 대표단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대한상의 제공 

새 정부 출범 이후 경제계 차원의 한일 교류 행사가 처음으로 열렸다. 한일 양국 관계 개선과 경제 협력 활성화의 물꼬가 트일지 관심이 모인다. 

 

대한상공회의소는 11일 윤석열 제20대 대통령 취임식 참석을 위해 방한한 일한의원연맹 대표단을 초청해 여의도 63빌딩에서 오찬 간담회를 열었다고 밝혔다.

 

간담회에는 한일정책협의단 단장을 맡았던 정진석 국회 부의장과 한일의원연맹 간사장인 김석기 의원 등 한일의원연맹 소속 국회의원과 함께 최태원 대한상의 회장, 이형희 SK SV위원장 등이 경제계 대표로 참석했다. 일본 측에서는 일한의원연맹 회장을 맡은 누카가 후쿠시로 의원을 비롯해 에토 세이시로 의원 등 일본 전·현직 국회의원 10명이 함께 자리했다.

 

최 회장은 이날 인사말을 통해 “글로벌 공급망 재편, 러-우크라 전쟁 등 급변하는 세계정세 속에서 지리적·경제구조적 유사성 있는 한일간 양국 협력이 무엇보다도 중요한 시기”라고 강조했다. 최 회장은 이어 “대한상의는 2018년부터 중단된 한일 상의회장단 회의를 재개할 예정”이라며 “경제계 차원의 작은 걸음이 양국 협력에 큰 도움이 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참석자들은 이날 한일관계 개선과 양국 경제협력 활성화를 위한 방안에 대해 심도 있게 논의했다고 대한상의는 전했다. 또 ‘2025 오사카·간사이 엑스포’ 선정 배경과 준비 과정 노하우를 공유하고 ‘2030 부산엑스포’ 유치 전략 등에 대해서도 의견을 나눴다.

 

이성우 대한상의 국제통상본부장은 “일본은 한국의 수출국 순위에서 5위(2021년기준)를 차지하고 있지만, 일본 수출이 차지하는 비중(4.7%)은 조금씩 낮아지는 추세”라며 “새 정부에서는 일본과의 경제 교류를 더욱 확대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이 본부장은 이어 “이번 행사가 한일관계의 개선과 협력을 이어가기 위한 첫걸음이 되길 기대하며 대한상의는 한일 양국 상의 회의를 통해 경제계 차원에서 일본과의 민간 교류 협력에 적극 나서겠다”고 강조했다.


장혜진 기자 janghj@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서지혜 '쇄골 여신'
  • 서지혜 '쇄골 여신'
  • 라잇썸 나영 '미소 천사'
  • 예린 '사랑의 총알'
  • 김민주 '하트 포즈는 시크하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