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장지 못 구한 '전두환 유해'…반년째 연희동 자택 안치

입력 : 2022-05-11 15:26:55 수정 : 2022-05-11 15:26:54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전두환 전 대통령 지난해 11월23일 90세로 사망
민정기 전 비서관 "장지 못 구해 자택에 모셔둬"
사진=뉴시스

전직 대통령 전두환씨가 사망한 지 6개월이 다 됐으나 유해는 여전히 서울 서대문구 연희동 자택에 안치돼 있는 것으로 11일 파악됐다.

 

전씨 측 측근인 민정기 전 청와대 공보비서관은 "전 대통령의 장지를 구하지 못해 연희동 자택에 모시고 있다"며 "아직 다른 장지나 납골당 등은 검토하고 있지 않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전했다.

 

지난해 11월23일 90세의 나이로 사망한 전씨의 발인은 나흘 뒤인 27일 진행됐다. 그러나 당시 장지가 정해지지 않아 유족 측은 화장만 마치고 전씨의 유해를 연희동 자택으로 옮겨왔다.

 

당시 민 비서관은 "장지가 결정될 때까지 집안에 모실 예정"이라며 "(장지가) 결정되는 시점은 알 수 없다"고 전한 바 있다.

 

전씨는 생전에 "죽으면 화장해서 뿌려라"라는 말을 전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 회고록에서는 "통일 전에 내 생이 끝난다면 북녘땅이 내려다보이는 전방의 어느 고지에 백골로 남아있으면서 기어이 통일의 그날을 맞고 싶다"고 적었다.

 

악성 혈액암인 다발성 골수종으로 투병했던 전씨는 지난해 11월23일 오전 8시45분께 서울 서대문구 연희동 자택에서 향년 90세의 나이로 사망했다.

<뉴시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서지혜 '쇄골 여신'
  • 서지혜 '쇄골 여신'
  • 라잇썸 나영 '미소 천사'
  • 예린 '사랑의 총알'
  • 김민주 '하트 포즈는 시크하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