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박지현, 송영길·노영민 면전서 “무엇으로 표 달라 할지… 선거운동 전 사과하라”

입력 : 2022-05-11 15:41:00 수정 : 2022-05-11 17:49:07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이 말 해야 하나 고민 많았다. 처절한 반성이 첫 번째라 생각해 어렵게 입 떼”
1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제8회 전국동시지방선거 및 재보궐선거 통합선거대책위원회 출범식에서 박지현 공동비상대책위원장이 인사말을 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박지현 더불어민주당 공동선대위원장은 11일 6.1 지방 선거를 앞두고 “국민께 무엇으로 표를 달라 해야 할지 민망하다”며 “조금의 논란이라도 있던 후보들께는 죄송하지만 선거운동 전에 국민께 정중히 사과해주셨으면 좋겠다”고 요청했다.

 

박 위원장은 이날 오전 국회 의원회관 대회의실에서 열린 중앙선대위 출범식 및 공천장 수여식에서 이같이 말한 뒤 “그렇게 해야 그나마 국민이 마음을 열어 줄 것”이라고 했다.

 

이는 지난 대선 당시 당대표를 맡은 송영길 서울시장 후보와 문재인 정부에서 비서실장으로 부동산 대책 등에 책임이 있는 노영민 충북도지사 후보 등을 겨냥한 발언으로 해석된다. 송 후보와 노 후보는 공천을 받아 이날 행사에 참석했다.

 

박 위원장은 “저도 오늘 이 좋은 자리에서 이 말을 해야 하나 말아야 하나 정말 고민 많았다”며 “하지만 국민께 처절히 반성하는 모습을 보여드리는 게 첫 번째라 생각해 어렵게 입을 뗐다”고 설명했다.

 

또 “후보자들 모두 대선 패배를 뼈저리게 반성하고 지선 이후 민주당 뼛속까지 바꾸겠단 약속을 해야 한다”며 “온정주의는 완전히 몰아내야 한다. 기득권을 지키기 위한 정당이 아니라 국민의 이익을 지키는 정당으로 다시 태어나겠다고 호소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더불어민주당 총괄상임선거대책위원장을 맡은 이재명 상임고문과 박지현·윤호중 공동비대위원장, 송영길 서울시장 후보 등 참석자들이 11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전국동시지방선거 및 재·보궐선거 더불어민주당 통합선거대책위원회 출범식 및 공천장 수여식에서 국기에 경례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박 위원장은 “우리의 선거는 처절한 반성으로 시작돼야 한다”며 “부족했던 건 부족했던 대로 용서를 구하고, 새롭게 거듭나겠다는 확실한 약속을 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두 달 전 지선 혁신을 위한 원칙을 제시했지만 잘 지켜지지 않았다. ‘청년공천 30%’라는 목표를 세웠지만 달성하지 못했고, 심판받은 정책 책임자를 공천하지 말자고 했지만 그 약속도 온전히 지키지 못했다. 죄송하다”며 자세를 낮췄다.

 

또 박 위원장은 지난 10일 취임한 윤석열 대통령에 대해 “어제 통합이 아닌 대결을 선택했다”며 “야당이 극구 반대하는 한덕수 총리 임명동의안을 1호 안건으로 서명했고, 야당을 반지성주의로 몰았다”고 저격했다.

 

이어 “취임사를 들으면서도 ‘이번 지방선거에 지면 독재가 오겠구나, 공정과 상식이 무너지겠구나’라고 생각했다”며 “야당으로 치르는 첫 선거에서 반드시 이겨야 한다. 후보자 여러분이 만들 지방정부가 대한민국의 밝은 미래가 될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정은나리 기자 jenr38@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에스파, 패리스 힐튼 만났네…
  • 에스파, 패리스 힐튼 만났네…
  • 선미 '시선 사로잡는 헤어 컬러'
  • 김향기 '따뜻한 눈빛'
  • 김태리 '순백의 여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