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김현숙 청문회, 여가부 폐지 입장·자료제출 두고 공전

입력 : 2022-05-11 14:34:30 수정 : 2022-05-11 14:34:29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민주 "여가부 폐지하자면서 장관?" 국힘 "여가부 아닌 '여당'가족부 폐지"
김현숙 여성가족부 장관 후보자가 11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질의에 답하고 있다. 뉴스1

국회 여성가족위원회의 11일 김현숙 여성가족부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여가부 폐지론'이 쟁점으로 부각됐다.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은 윤석열 대통령의 여가부 폐지 공약에 동의하는 김 후보자가 여가부 장관 후보자로 나선 상황 자체가 '난센스'라고 성토했다.

여가위 민주당 간사인 권인숙 의원은 "(국민의힘) 권성동 원내대표가 여가부 폐지 법안을 냈고 장관을 하겠다는 사람이 여가부 폐지에 동의하고 있다"며 "(김 후보자가) 이 자리에 장관 해보겠다고 앉아있는 건 난센스"라고 말했다.

같은 당 양이원영 의원도 여가부를 폐지한다고 하면서 장관으로 임명해달라고 인사청문회에 출석한다. 이런 코미디가 어디 있느냐"라고 꼬집었다.

이에 국민의힘 간사인 김정재 의원은 "여기에서 여가부 폐지라는 것은 여성가족부가 아닌 '여당가족부'"라며 김 후보자를 엄호했다.

김현숙 여성가족부 장관 후보자가 11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뉴스1

김 의원은 "여가부는 권력형 성범죄에 눈을 감고, 피해자를 피해호소인이라 불렀다"며 "여기에 국민 70% 이상이 분노한 것이다. 권력형 성범죄의 피해자를 보호해야 할 여가부는 직무를 유기해왔다"고 강조했다.

 

여야는 김 후보자의 자료 제출 태도를 둘러싸고도 신경전을 이어갔다.

국민의힘은 민주당이 지나치게 많은 자료를 제출해달라 요구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김정재 의원은 "후보자 본인의 도덕성 검증을 넘어서는 과도한 신상털이 청문회는 후보자의 업무수행 자질과 능력을 검증하는 본질을 훼손하고 국민의 정치 불신과 정치인 혐오를 악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미애 의원도 "2019년 이정옥 전 장관 (청문회) 때는 839건이고 2020년 정영애 전 장관 때는 677건이었는데, 김 후보자는 1천430건"이라며 "제출률을 봐도 이정옥 전 장관은 88.2%, 정영애 전 장관은 73.3%, 김 후보자는 75.8%"라고 설명했다.

더불어민주당 장경태 의원. 연합뉴스

반면 민주당 의원들은 김 후보자가 본인의 강연료 및 원고료 자료, 모친의 페이퍼컴퍼니 운영 의혹에 대한 자료, 자녀들의 입시 및 취직 관련 자료 등을 제출하지 않았다며 질타했다.

장경태 의원은 "재산형성 과정, 음주운전, 병역 비리, 허위스펙, 위장전입, 부모 찬스를 했는지 등을 (김 후보자에게) 물어보려는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정확하게 후보자를 검증하기 위한 자료 요구라면 얼마든지 해도 좋은 것 아닌가"라며 "민주당 여가위원이 여가부와 타 부처에서 받은 답변서의 65.5%가 개인정보 비동의로 자료 제출이 불가하다는 내용이었다"고 강조했다.

김 후보자가 의원들의 소속 정당에 따라 서면질의 답변서 내용을 다르게 기재한 점도 도마 위에 올랐다.

민주당 이수진(비례) 의원은 "제가 요구한 답변서에서는 '새로운 사회환경에 맞게 부처 역할과 기능의 변화가 필요하다'고 답변했지만, 국민의힘 의원의 서면질의에는 여가부 폐지에 동의한다고 답변했다"고 말했다.

더불어민주당 권인숙 의원. 연합뉴스

권인숙 의원도 김 후보자의 서면질의 답변서를 들어 보이며 "손으로 썼다가 틀린 부분에 줄을 찍찍 긋고 성의 없이 제출한 자료는 처음 봤다"고 지적했다.

이에 국민의힘 이양수 의원은 "권 의원이 패널에서 보여준 무성의한 자료는 절대 나가서는 안 되는 것"이라며 "(무성의한 자료 제출은) 김 후보자 본인의 책임이다. 직원을 잘 지도해서 자료 제출을 성의껏 해야 했다"며 거들었다.

김 후보자에 대한 주질의는 이날 오전 시작되지 못했다.

김 후보자 인사청문회는 당초 지난 6일 열릴 예정이었으나 자료 제출 미비를 이유로 연기된 바 있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예린 '사랑의 총알'
  • 예린 '사랑의 총알'
  • 김민주 '하트 포즈는 시크하게'
  • 아이린 '너무 사랑스러워'
  • 아이유 '사랑스러운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