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피크타임’에 집 나선 尹… 누리꾼들 “좀 일찍 출근을…”

입력 : 2022-05-11 11:30:00 수정 : 2022-05-11 11:19:43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윤석열 대통령의 서초구 자택에서 용산 대통령집무실까지 첫 출근길은 ‘8분 컷’이었다. 보통 출근시간대엔 20분가량 걸리는 길이다. 큰 교통 혼잡은 빚어지지 않았지만 출근길 상습 정체구간의 교통을 통제하고 가장 교통체증이 심한 시간에 출근한 데 대한 시민들의 불만도 나온다.

 

11일 윤석열 대통령 출근에 앞서 서울 용산구 녹사평대로에서 경찰이 교통 정리를 하고 있다. 뉴스1

취임 후 자택에서 출근하는 첫날인 11일 윤 대통령은 오전 8시 21분에 자택에서 나왔다. 인근 성모병원 사거리 등에선 오전 8시쯤부터 일부 통제가 시작됐다. 8시 15분쯤부터는 경호용 오토바이를 탄 경찰과 경호원들이 자택이 있는 아크로비스타 앞 도로에서 대기했다. 윤 대통령이 자택에서 나오자 아크로비스타 앞 반포대교 방면 교통이 동제됐다. 8시 23분 윤 대통령이 차량에 탑승해 출발하면서 이 일대 교통 통제는 즉시 해제됐다.

 

윤 대통령이 탄 차량 행렬이 반포대교를 건너 용산 미군기지 13번 게이트에 도착한 시간은 오전 8시 31분이었다. 자택을 출발한 지 8분 만이었다. 같은 시각 출발했을 때 일반 차량으로는 20분가량 걸리는 길이다. 자택과 집무실 간 이동 거리는 약 7㎞다.

 

윤석열 대통령이 11일 용산 대통령 집무실로 출근하기 위해 자택을 나선 모습. 김건희 여사가 반려견들과 함께 배웅하고 있다. 대통령실 제공

경찰 관계자는 “순간적인 우회 통제만 했다”며 “특별한 일이 없으면 앞으로도 이렇게 교통관리를 할 것 같다”고 설명했다.

 

이날 아침 큰 교통혼잡은 없었지만, 차량의 일시적 대기는 불가피했다.

 

윤 대통령은 관저로 사용할 용산구 한남동 외교부 장관 공관 공사가 마무리될 때까지 한 달가량 서초구 자택에서 용산까지 출퇴근하게 된다. 한남동으로 이사한 뒤 용산 집무실까지 대통령 출근길은 3㎞로 짧아진다. 

 

경찰은 출퇴근길 교통 혼잡을 최소화하기 위해 동선과 신호 관리 등을 다변화해 당일 상황에 맞춰 유동적으로 대처한다는 계획이다. 첫날은 반포대교를 건넜지만, 앞으로 동작대교, 한남대교, 한강대교 등도 이용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윤석열 대통령이 탑승한 차량 행렬이 11일 서울 용산 미군기지 13번 게이트를 통과해 대통령 집무실로 향하고 있다. 뉴스1

큰 혼잡은 없었다고 하지만 누리꾼들은 대통령 출근을 위한 교통 통제에 비판적인 반응을 보였다.

 

윤 대통령의 출근길을 보도한 기사엔 “역사상 처음 있는 대통령 출근 때문에 8분 동안 교통정체가 발생한 것 아니냐” “큰 정체는 없었더라도 시민들은 피해를 봤다” “출근길 직장인들은 신호등 때문에 정체돼도 스트레스를 받는데 현실을 모른다” 등 부정적인 반응이 주를 이뤘다. 또 “최대한 피해 안 주겠다더니 출근 피크 시간에 나왔다” “국민을 생각한다면 1시간 일찍 출근해야 한다” 등 늦은 출근시간을 비판하는 누리꾼도 있었다.


김희원 기자 azahoit@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에스파, 패리스 힐튼 만났네…
  • 에스파, 패리스 힐튼 만났네…
  • 선미 '시선 사로잡는 헤어 컬러'
  • 김향기 '따뜻한 눈빛'
  • 김태리 '순백의 여신'